트럼프, 중국에 500억달러 관세 부과할 듯-블룸버그통신 보도
트럼프, 중국에 500억달러 관세 부과할 듯-블룸버그통신 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에 지식재산권을 침해했다는 책임을 물어 약 500억 달러(약 53조6000억원)에 이르는 관세를 부과할 준비가 되있다고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이 날 라즈 샤 백악관 부대변인은 "대통령은 수퍼 301조를 기반으로 중국 정부의 지적 재산권 침해에 대한 조치를 내일(23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 같은 발표에 익명을 요구한 관계자의 제보를 바탕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100여가지가 넘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고려 중"이라고 전했다. 또 "부과될 관세는 중국의 지적 재산권 침해로 인한 미국의 경제적 피해에 근거한 것"이라고 알렸다.

트럼프는 지난해 로버트 라이트라이저 통상 대표에게 중국이 미국의 지적 재산권을 침해했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조사를 벌인 지 7개월 후, 중국이 외국인 지분소유 제한을 통해 미국 기업들로 하여금 중국 기업들에게 기술이전을 강요하게 만든 명백한 증거가 있다고 알려졌다.

이어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은 중국 정부가 전략적으로 대규모 기술 이전을 염두에 두고 중국 기업들이 미국에 투자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무역에 관한 정보에 접근하기 위해 중국 정부 주도로 미국 기업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지원하고 지휘하고 있다는 강력한 증거를 발견했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