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외교관 출신 野태영호 "靑, 이번 사안이 22일 밤 文대통령에게 보고되었는지 해명하라"
北 외교관 출신 野태영호 "靑, 이번 사안이 22일 밤 文대통령에게 보고되었는지 해명하라"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9.24 14:37:30
  • 최종수정 2020.09.24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우리 국민이 죽어나가는 마당에도 아직 北 눈치를 보고 있는 듯하다"
"이제라도 정부가 가지고 있는 정보 모두 공개해 의혹 제거하고 사실 밝히는데 애써야"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북한 외교관 출신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우리 국민을 사살한 후 불에 태운 북한의 만행에 대해 "청와대는 이번 사안이 22일 밤 문재인 대통령까지 보고되었는지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태영호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우리 국민이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사실이 22일 11시쯤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되었는데, 공교롭게 다음날인 23일 새벽 '종전 선언'을 주장한 문 대통령의 UN총회 연설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태 의원은 "정부는 우리 국민이 죽어나가는 마당에도 아직 북한 눈치를 보고 있는 듯하다"며 "이제라도 정부가 가지고 있는 정보 모두 공개해 의혹을 제거하고 사실을 밝히는데 애써야 한다"고 했다.

또 "국가 존재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데 있다"며 "(그런데도) 지난 6월 우리 국민 재산인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됐고, 이번에는 우리 국민이 죽었다"고 했다.

태 의원은 끝으로 "우리 정부는 북한에 공동조사단을 꾸릴 것을 촉구하고, 사건을 명명백백히 밝혀 우리 국민의 의구심과 울분을 해소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안영호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은 24일 국방부 브리핑 이후 "시신이 불탄 장면을 확인한 이후에 국방부 장관과 청와대에 바로 보고가 됐느냐"는 질문에 "바로 보고가 됐다"고 답했다. 국방부에서 북한에 사살된 공무원의 피격과 화형을 인지한 것은 지난 22일 저녁 10시11분 이후다. 안영호 본부장의 설명이 맞다면, 문 대통령 역시 22일 밤 해당 사실을 인지했을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