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오라고 해!" 야당 말은 아무도 안듣네...민주당, 네이버-카카오 증인 채택 거부,'포털방탄'논란
"들어오라고 해!" 야당 말은 아무도 안듣네...민주당, 네이버-카카오 증인 채택 거부,'포털방탄'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정권 핵심 인사들 불법적 행위 드러날 때마다 포털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들 발생"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카카오 뉴스 편집 외압 문자' 파문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 관련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 조작' 의혹에 '포털 검열' 논란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21대 첫 국정감사를 앞두고 민주당이 네이버와 카카오(다음) 총수에 대한 증인 채택을 거부하자 국민의힘은 두 총수에 대한 증인 채택을 강력히 촉구했다.

국민의힘 과방위 소속 위원들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핵심 인사들의 불법적 행위가 드러나 정권의 위기가 발생할 때마다 포털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들이 발생했다"면서 "민주당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네이버 및 다음카카오 등 양대 포털사 총수들에 대한 증인채택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과방위 위원들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관련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 조작' 의혹에 대해 "네이버의 시스템 오류라 해명이 있었지만 “왜 추미애였나?”에 대한 의문은 계속 남는다"면서 "이런 가운데 현 정권의 대선 선대위 SNS본부장과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지낸 뉴미디어 분야의 최고 실력자라 할 수 있는 여당 의원이 다음카카오를 상대로 압력 행사를 시도한 정황도 있다"고 했다.

아울러 ▲2018년 드루킹 사건 ▲조국 전 법무장관 논란 당시 '조국 힘내세요' 등 조직적 실검 조작 정황도 거론하며 "당시 실검을 조작한 세력은 먼저 좌표를 찍고, 구체적인 시간, 방법, 검색어 등을 공유하는 등 실검 기준 시간, 로그인, 순위산정 방식 등 실검 알고리즘을 정확하게 꿰뚫고 조작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이런 일련의 사건들이 특정세력의 조작인지, 포털의 어떤 부분이 취약해 이런 조작이 가능하게 됐는지, AI알고리즘의 문제는 없는지를 종합적으로 확인해 국민의 의혹을 풀어야 할 시점이다"라며 여론조작 및 여론 호도는 국기 문란 행위로 국정에 책임을 지고 집권당인 민주당이 오히려 앞장서 이런 부분의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 할 책무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포털 방탄 국감’을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는 것을 민주당에 강력하게 경고한다"며 "양대 포털사 창업자이며 오너인 네이버의 이해진 의장, 다음카카오의 김범수 의장에 대한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음 달 7일부터 시작하는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를 앞두고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는 지난 18일부터 증인‧참고인 신청을 받기 시작해 이번주 내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