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언론이 많은데도 언론탓하는 文 "어떤 언론은 정파성에 진실은 뒷전"
친문 언론이 많은데도 언론탓하는 文 "어떤 언론은 정파성에 진실은 뒷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당시 '가짜뉴스' 범람...가짜뉴스는 방역 조치 훼손하고 혼란과 공포 야기"
"비판의 자유가 만개한 시대에 거꾸로 신뢰가 떨어진다는 것은 참으로 아이러니한 일"
존경하는 언론인으로는 친중공파 리영희 선생 꼽아..."진실만을 쫓아 세상에 알리려고 노력한 언론인의 표상"
문재인 대통령.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언론이 왜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받지 못하는지에 대한 언론 스스로의 성찰이 필요하다"며 "어떤 언론은 정당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정파적인 관점이 앞서면서 진실이 뒷전이 되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자신에게 비판적인 논조로 기사를 쓰는 우파 성향 언론사들을 겨냥해 진실을 보도하지 않는다고 매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협회보 서면 인터뷰에서 '언론 불신이 팽배한 사회 분위기를 어떻게 평가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 사회 전반에 만연한 정파성에 큰 원인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종경쟁에 매몰돼 충분한 사실 확인을 거치지 않은 받아쓰기 보도 행태도 언론의 신뢰를 손상시킨다"며 "과거 언론의 자유가 억압될 때 행간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알리려 했던 노력이 언론을 신뢰받게 했다"고 말했다.

또 "비판의 자유가 만개한 시대에 거꾸로 신뢰가 떨어진다는 것은 참으로 아이러니한 일"이라며 "신장된 자유만큼 그에 따르는 책임까지 함께 성찰해준다면 더 크고 넓을 뿐 아니라 더 신뢰받는 언론자유의 시대를 열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한코로나(코로나19) 사태 이후 언론 보도에 대해선 "코로나19 확산 당시 '가짜뉴스'가 범람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라며 "가짜뉴스는 방역 조치를 훼손하고 혼란과 공포를 야기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 등 언론과의 접촉을 늘릴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쌍방향 소통이 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며 "코로나 상황을 봐가면서 국민과의 소통이나 언론과의 접촉면이 늘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존경하는 언론인으로는 1970년대 원조 친중공파(親中共派) 리영희 선생을 꼽았다. 리영희 선생은 모택동의 문화대혁명을 극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참 언론인으로 존경하는 리영희 선생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다"며 "'전환시대의 논리'와 '우상과 이성' 같은 책과 글을 통해 세상을 보는 눈을 가지게 되었고, 지식인이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배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리영희) 선생은 정치 권력에 맞서며 진실만을 쫓아 세상에 알리려고 노력한 언론인의 표상"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후 가장 힘들었던 순간을 꼽아달라는 요청엔 "지금 이 순간"이라며 "코로나 때문에 가장 힘들지만, 대통령의 처지에서는 매 순간이 어렵다고 느낀다"고 했다. 가장 기뻤던 일로는 취임 이후 2017년 하반기까지 높아졌던 전쟁 위기를 해소하고 대화 국면으로 전환한 것을 꼽으며 "남북과 북미 대화가 중단돼 매우 안타깝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예비대선 후보 시절이던 지난 2017년 2월 JTBC '썰전'에 출연,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납득할 수 없는 비판도 참을 수 있나?"라는 질문에 "참아야죠 뭐. 국민을 얼마든지 권력자를 비판할 자유가 있죠. 그래서 국민이 불만을 해소할 수 있고 위안이 된다면 그것도 좋은 일 아닌가요"라고 답한 바 있다. 

일각에선 문 대통령이 취임한지 3년이 훌쩍 넘어가는 시점에서도 여전히 자신이 저지른 수많은 '실정(失政)'은 생각지 않고 언론 '탓'만 하고 있다며 반성이라고는 눈을 씻고도 찾아볼 수 없는 오만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