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이란 제재 복원’ 대통령 행정명령 발표...북한과 미사일 협력 인사들 제제대상에 포함돼
미국, ‘대이란 제재 복원’ 대통령 행정명령 발표...북한과 미사일 협력 인사들 제제대상에 포함돼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9.22 10:07:26
  • 최종수정 2020.09.2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재 대상 이란 군수업체 고위관료, 북한 미사일 전문가들 도움으로 발사된 우주발사체 발사에 참여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미국이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다고 밝혔다(VOA).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1일(현지시간) 미국이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다고 밝혔다(VOA).

미국은 21일(현지시간) 이란의 핵, 미사일, 재래식 무기에 대한 유엔 안보리 제재를 복원하는 대통령 행정명령 발표했다. 이날 미 재무부 등이 추가로 지정한 대이란 제재 대상에는 북한과 미사일 협력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인사들도 포함됐다.

미 국무부와 재무부, 국방부, 상무부 등은 이날 부처 합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행정명령을 통한 대이란 제재를 발표했다. 지난 2015년 안보리 상임이사국과 이란 사이에 맺은 포괄적 공동행동계획(JCPOA)에 따라 해제됐던 대이란 제재를 다시 복원한 것이다. JCPOA에 의한 대이란 제재 유예는 오는 10월 18일 만료될 예정이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국무부에서 열린 합동 기자회견에서 재무부가 이란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등을 지원한 기관과 인물 등을 특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전했다.

VOA에 따르면 이날 재무부가 공개한 명단에는 이란 국방부와 이란 원자력에너지 기구, 이란 핵 기술자 등 20개가 넘는 기관과 인물이 포함됐다.

이란에 재래식 무기를 공급 및 판매, 이전하는데 기여한 사람들뿐만 아니라 이런 무기들과 관련된 기술 훈련과 기타 지원을 제공하는 사람들의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된다는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발표한 제재는 전 세계가 들어야 하는 경고라며 누구든지 유엔의 대이란 무기 금수 조치를 위반할 경우 제재를 받을 위험에 처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미 국무부는 기자회견 후 배포한 설명자료에서 이란과 북한과의 연관성을 지적했다고 VOA는 전했다.

미국이 제재를 부과한 이란인 중에 이란-북한 미사일 협력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온 이란 조직과 연계된 사람이 포함돼 있다는 설명이었다.

미 국무부는 이란의 군수업체 샤히드 헤마트 산업그룹(SHIG)의 고위관료로 재직한 아스갈 에스마일푸얼과 모하마드 골라미 두 사람 모두 북한 미사일 전문가들의 지원과 도움으로 발사된 우주발사체 발사에 참여하고 지원했다고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또한 샤히드 헤마트 산업그룹의 샤히드 하지 알리 모바헤드 연구센터는 이란과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 협력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맡았으며, 현재 이란 항공우주산업기구 국장으로 있는 세예드 미라흐마드 누신은 북한과의 장거리 미사일 개발 사업 협상의 핵심이었다고 덧붙였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