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제제재 강화되던 시기에도 미국 은행 통해 자금 세탁
北, 국제제재 강화되던 시기에도 미국 은행 통해 자금 세탁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9.21 11:03:58
  • 최종수정 2020.09.21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NBC 보도팀, 북한이 유령회사와 중국 기업 등 통해 미국 은행 이용한 사실 밝혀내

북한이 미국의 제재가 강화되던 2008년~2017년 사이에도 미국 유명 은행을 거쳐 자금 세탁을 한 사실이 밝혀졌다. 유령 회사를 활용하거나 중국 기업의 도움을 통한 것으로 알려졌다. NBC가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 전 세계 400명 이상의 언론인과 함께 미국 재무부 산하 금융범죄단속네트워크(FinCEN) 등에서 입수한 문건 일부를 분석한 결과다.

미국 NBC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북한은 JP모건과 뉴욕멜론은행을 포함한 미국 은행을 통해 수년간 1억7천480만달러가 넘는 자금을 세탁했다. 보도팀이 재무부에서 확보한 문건은 주로 2008~2017년 기간을 다루고 있다. 이 때는 미국이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개발에 대항해 제재를 강화하던 시기와 일치한다.

NBC는 미국 은행을 통해 승인된 거래 규모가 수년간 1억7천480만달러를 넘는다고 전하며 중국 단둥훙샹실업발전과 마샤오훙 대표가 연계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 기업과 마 대표는 제재 대상인 북한 기업과 금융거래를 한 혐의로 이미 미국 법무부에 의해 기소된 바 있다.

뉴욕멜론은행 문건에는 마 대표와 이 기업이 미국 은행을 거쳐 수천만달러를 보내기 위해 일련의 위장기업을 활용한 정황들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NBC는 미국의 은행이 해외 은행의 외환이나 다른 거래를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리은행 업무'(correspondent banking)를 담당한다는 점 때문에 자금 세탁에 활용되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재무부도 최근 보고서에서 자금 세탁자들이 종종 대리은행 업무 서비스를 통해 불법 자금을 옮긴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 금융기관이 이 거래를 무의식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중대한 취약점이라고 했다.

한 전직 재무부 당국자는 NBC에 "유령회사는 며칠 만에 재빨리 만들 수 있지만 자금세탁 네트워크 해체는 몇 달, 몇 년이 걸릴 수 있다"면서 여기에 대응해야 하는 매일의 노력은 사람을 지치게 하는 경쟁이라고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