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의 저주 “文정권 평화타령은 기만에 불과한 구밀복검...보수정권보다 더 비참한 종말면치 못할 것”
北의 저주 “文정권 평화타령은 기만에 불과한 구밀복검...보수정권보다 더 비참한 종말면치 못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권 겨냥해 “과거 보수 정권들보다 더 비참한 종말을 면치 못할 것” 경고
정석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9월 11일 제18차 한미통합국방협의체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석환 국방부 국방정책실장이 9월 11일 제18차 한미통합국방협의체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북한의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1일 한미 군 당국이 최근 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를 열고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억제력 방안을 논의한 것에 대해 “남한의 평화타령은 구밀복검(口蜜腹劍·입에는 꿀을 바르고 뱃속에는 칼을 품고 있다)”이라고 비난했다.

메아리는 이날 ‘광고는 평화, 내속은 전쟁’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 군부의 무모한 망동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KIDD는 한미 간 주요 안보 현안을 조율하는 고위급 협의체다. 앞서 한미 국방부는 지난 9일과 11일 이틀에 걸친 제18차 한미 통합국방협의체(KIDD) 회의를 화상으로 진행한 후에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한미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하는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또한 정전협정, 9.19남북군사합의 등 관련 합의들을 이행하는 데 있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메아리는 “남조선 군부와 미국이 머리를 맞대고 공조를 운운한 ‘맞춤형 억제 전략’은 있지도 않은 그 누구의 위협을 전면에 내걸고 핵무기를 포함한 군사적 수단을 총동원하여 우리 공화국을 선제타격한다는 극히 위험천만한 북침 핵전쟁 전략”이라고 했다.

이어 “이러한 망동이 끊임없는 북침 불장난과 전쟁 장비 증강 책동으로 정세가 악화한 시기에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하여 그 위험성은 더욱 크다”며 남측 책임론을 주장했다.

메아리는 “현 남조선 당국의 과거 언행을 살펴보면 역대 그 어느 정권보다도 평화에 대해 요란스럽게 광고를 해왔었다”며 “그러나 현실이 보여주다시피 지금까지의 평화 타령은 한갓 기만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북한은 문재인 정권을 겨냥해 “지난 보수정권 시기에도 엄두를 내지 못한 천문학적 액수의 군사비를 지출했다”며 “상전이 주도하는 각종 전쟁 연습에도 열성스레 참가하며 북침 핵전쟁 전략실현에 극구 편승한다”고 했다. 이어 “한마디로 남조선당국이 보수정권 시기를 훨씬 능가하는 전쟁열에 들떠 있다고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메아리는 “구밀복검이라고 앞에서는 요사스러운 말장난을 부리고 뱃속에는 칼을 품는 것처럼 비열하고 무례 무도한 짓은 없다”며 “만일 남조선 당국이 오늘의 조선반도 정세 악화 상태를 더욱 위태롭게 몰아갈 군사적 망동을 계속한다면 과거 보수 정권들보다 더 비참한 종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전날에도 선전매체를 동원해 한미 외교당국이 ‘동맹대화’ 신설을 검토하는 것에 반발하며 한미공조를 견제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