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를 지켜라!...與홍영표 "쿠데타 세력이 국회에서 정치 공작" 망언
추미애를 지켜라!...與홍영표 "쿠데타 세력이 국회에서 정치 공작" 망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성 장군 출신 신원식 의원, 홍영표 망언에 분노하며 퇴장..."누구를 쿠데타 세력으로 말한 것이냐?"
홍영표 "과거 군 사유화하고, 정치에 개입하고 그랬던 세력들이 민간인 사찰 공작하고 쿠데타도 일으켰다"
"그들이 사회 분위기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국회의원이라는 사람들이 '가짜 뉴스'를 가지고 공작"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가운데 집권 여당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추미애 지키기'가 눈물 겨울 정도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급기야 '쿠데타'까지 운운하고 나섰다.

홍영표 의원은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추미애 장관 아들 군 복무 논란 관련해 "과거 군에서 정치개입을 하고 쿠데타를 했던 세력이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하고 있다"고 망언을 내뱉었다.

홍 의원은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에 개입하고 그랬던 세력들이 민간인 사찰 공작하고 쿠데타도 일으켰다"며 "이제 그게 안되니 그 세력이 국회에 와서 공작한다"고 했다. 또 "그들이 사회 분위기를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다"며 "국회의원이라는 사람들이 '가짜 뉴스'를 가지고 상임위에서 공작까지 해야 하느냐"고 했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쿠데타 세력의 국회 입성' 발언을 문제 삼으며 청문회장을 퇴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쿠데타 세력의 국회 입성' 발언을 문제 삼으며 청문회장을 퇴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 의원의 망언을 듣던 3성 장군 출신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누구를 쿠데타 세력으로 말한 것이냐? 국회 들어온 쿠데타 세력이 누구냐"며 "홍 의원의 분명한 해명을 들어야 한다"고 분노했다. 신원식 의원은 홍 의원의 망언에 항의한 후 회의장에서 퇴장했다.

역시 3성 장군 출신인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도 "쿠데타 세력은 저랑 신원식 의원이 군복을 입었던 사람이기 때문에 해당하는 것 같다"며 "12·12 때 저는 대위로 전방에서 수색 중대장으로 있었다"며 "이렇게 예단으로 우리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말한다면 우리 당 의원들은 청문회를 할 수 없다"고 했다.

이에 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아니 군 출신은, 저도 장군을 했고 민주당 김병주 의원도 계신다"며 중재에 나섰다. 민홍철 위원장은 육군 법무감(준장)을 지냈다.

홍영표 의원은 결국 꼬리를 내렸다. 그는 "과거 군이 부끄러운 역사 있는 것은 사실 아니냐"며 "제가 한기호, 신원식 의원 개인을 비난한 것은 아니다. 다만 (쿠데타 세력에 대한) 그런 저의 시각이 있다"고 했다. 이어 "두 분에게 그 말(쿠데타 세력)을 한 것은 아니다. 그런 점에서 유감을 표명한다"고 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