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이낙연 "윤리감찰단, 민주당판 공수처...신뢰도 높이는 데 기여하길"
與이낙연 "윤리감찰단, 민주당판 공수처...신뢰도 높이는 데 기여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윤리감찰단 출범...단장은 판사 출신 최기상 의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주시와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주시와 화상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민주당 윤리감찰단 출범을 발표하며 "윤리감찰단은 민주당판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역할을 할 것이다. 양심에 따라 공정하게 처리해 당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 젠더폭력 등 불법 이탈 문제를 법적·도덕적·윤리적 관점에서 다뤄 윤리심판원에 넘기게 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윤리감찰단은 이 대표가 당 대표 후보 시절 쇄신 방안 중 하나로 제안한 내용으로, 윤리감찰단 단장은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와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을 지낸 최기상 의원이 맡기로 했다.

한편 당이 이날 윤리감찰단을 구성하면서 첫 회부 안건은 무엇이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당 내에서는 횡령 및 유용 혐의 등으로 검찰에 기소된 윤미향 의원, 정리해고 논란이 일고 있는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 재산신고 누락·편법 증여 의혹이 제기된 김홍걸 의원 등이 거론 중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