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야박하다고?...與윤건영 "추미애 아들 아픈데 참 야박, 동사무소 전화도 청탁인가"
국민이 야박하다고?...與윤건영 "추미애 아들 아픈데 참 야박, 동사무소 전화도 청탁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親文' 윤건영, MBC '100분 토론' 출연해 秋아들 일방적 비호
"훈령과 규정 어긴게 단 하나도 없는데도 야당은 절차가 잘못됐다고 하고 있다"
"양쪽 무릎 다 수술한 친구...아픈 사람한테 아프냐고 묻는 것만큼 야박한 게 있느냐"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左),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左),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군 복무 특혜' 의혹으로 전(全) 국민적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에 대해 "훈령과 규정을 어긴게 단 하나도 없는데도 야당은 절차가 잘못됐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건영 의원은 15일 밤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과 '추미애 장관 아들 논란, 사실은?'을 주제로 토론을 벌이며 이같이 말했다. 양측은 '프레임 토론'이라는 형식으로 한쪽이 지정된 시간만큼 공격하고, 다른 쪽이 방어를 펼치는 형식으로 격론을 펼쳤다.

이날 토론의 쟁점은 서씨의 '휴가 기록 부실'과 '휴가 연장 과정 외압' 의혹 등이었다. 황보승희 의원은 "서씨의 휴가 연장을 지시한 간부가 (추 장관의 민주당 대표 시절) 보좌관이 세번 전화한 것을 검찰조사에서 인정했다"며 "휴가 연장하는 결정적인 상황에 뚜렷한 증거 제시 없이 전화로 사후에 승인을 해준 것(은 부정청탁이다)"라고 했다.

윤 의원은 이에 "군에 가기전에 한쪽 무릎을 수술했고, 군에 가서 (다른) 한쪽 무릎을 수술한 친구가 있다"며 "아픈상황이면 양쪽 무릎 수술해서 (부대) 밖에 있는데 군에 전화해서 병가 연장이 되는지 알아보는건 당연한 것이 아니냐"고 했다. 황보 의원은 "왜 보좌관이 전화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맞받았다.

윤 의원은 또 "군에 휴가와 관련된 절차가 있고, (서씨가) 훈령과 규정을 어긴게 단 하나도 없는데도 야당은 절차가 잘못됐다고 하고 있다"며 "가족이 국방부에 전화한 게 청탁이라고 하면 동사무소에 전화한 모든 것이 청탁"이라고 주장했다.

황보 의원은 "병사가 복귀를 안했는데 명령서가 25일(다음주 월요일) 발급됐고, 보좌관이 전화한 것으로 볼 때 특혜일 수밖에 없다고 본다"며 "정상적인 휴가처리가 되려면 휴가명령서가 23일(당일) 혹은 늦어도 24일(다음날) 발부되는게 정상"이라고 했다.

황보 의원은 더욱 강도를 높여 "당시 휴가가 미복귀 상태에서 연장될 정도였는지 서씨의 질병 기록을 살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의원은 "참 야박하시다"며 "양쪽 무릎을 다 수술한 친구다. (저는) 얼굴도 보지 못했다. 안 아픈 사람이 양쪽 무릎을 수술해겠냐. 아픈 사람한테 아프냐고 묻는 것만큼 야박한 게 있느냐"고 감성에 호소했다.

황보 의원은 "보좌관 전화 여부가 청탁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며 추 장관의 법사위 답변과 대정부질문 답변이 달라진 점을 지적했다. 윤 의원은 "검찰수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 생각한다"며 "추 장관이 대정부질문에서 본인이 지시한 바 없고, 본인이 전화하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추 장관을 일방적으로 비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