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추미애 겨냥 "국민을 우롱...뭐가 특혜인지 분간 못해"
곽상도, 추미애 겨냥 "국민을 우롱...뭐가 특혜인지 분간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秋 대정부질문 답변 문제삼으며 비판..."시정잡배처럼 수사 뒤에 숨어야 한다면 장관직 그만 둔 뒤 결과 보자고 해야"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의혹 관련 데정부질문 답변에  “시정잡배처럼 답변해 국민을 우롱했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시정잡배를 국회에 불러 질의하지 않는다”면서 “법무장관이 국회에 나와 답변하자면 남편, 아들, 보좌관 등 주변 사람들로부터 진상을 파악하고 나와 국민들에게 자초지종을 보고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적었다.

그러면서 “남편, 아들과 대화할 시간이 없었다며 국민들에게 변명만 늘어놓은 것만으로도 이미 장관을 그만둬야 하는 충분한 이유다. 게다가 시정잡배처럼 수사 뒤에 숨어야 한다면 장관직을 그만둔 뒤 수사 결과를 보자고 해야 한다”며 “추 장관은 특혜 속에서 살아와 뭐가 특혜인지도 분간하지 못하고 있다”고도 했다.

곽 의원은 또 “추 장관이 여당 대표일 때 아들 병역 관련 청탁 등 개인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일반 국민과 달리 건건별로 수많은 공무원을 동원했다. 이런 특혜를 수시로, 아무 때고 누리니 특혜인 것을 느끼지도 못하고 있다”며 “조국, 추미애처럼 수사나 조사를 받으면서 장관직을 수행하다가 그 휘하 검사들의 수사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는 법무부장관들은 검사들 보기도, 국민들 보기도 창피하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아들 서씨의 ‘황제복무’ 논란에 대해 “엄마 역할을 제대로 해준 적이 없는 아들”이라며 특혜 의혹을 일축했다.추 장관은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이가 어릴 때부터 ‘공인의 아들’로 돼 있어서 아이는 거의 모든 문제를 거의 스스로 해결한다”며 의혹을 제기한 야당 의원들과 '당직사병' 현모 씨 등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