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윤희숙 "정부가 필요할 때 코로나19 검사 늘려 공포 조장하나"
野윤희숙 "정부가 필요할 때 코로나19 검사 늘려 공포 조장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항체 보유율 뒤늦은 발표에 지적...투명성 회복 강조하기도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사진=펜앤드마이크 방송화면 캡처)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우한 코로나 항체조사 결과 보유율이 0.07%로 나타난 것을 두고 정부 방역방식을 합리화하려는 게 아니냐며 비판을 제기했다.

윤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확진자 수가 검사 수에 따라 달라지는데도 분모에 대한 언급 없이 확진자 수만 발표하는 것은 그간 꾸준히 비판돼왔음에도 마이동풍"이라며 "주말에는 검사인력이 줄어 검사 수가 감소하는데도, 마치 방역의 성과가 나타나 확진자가 감소했다는 식"이라고 적었다.

그는 "그러니 필요할 때 검사를 늘려 공포를 조장한다는, 정부가 방역을 다른 목적에 이용한다는 의심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며 "질병관리청은 샘플 수 1440명인 항체조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결과는 불과 0.07%, 사실상 존재하지 않는다는 뜻"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질병관리청은 항체조사 결과 발표를 두 차례 미루기도 했다. 윤 의원은 이에 대해서도 "(항체조사 결과는) 괴질 봉쇄 같은 기존 방역방식을 합리화하는 결과이나 요즘 감염경로를 모르는 확진자 비중이 4분의 1에 이르는데도 이런 결과가 나왔으니 그대로 믿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방역당국도 스스로 멋쩍었는지 '샘플 수가 작아 일반화하기 어렵다'고 사족을 달았다"고 짚었다.

아울러 방역정책 자체에도 의문을 제기했다. 윤 의원은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초반 고도의 사생활 침해를 불사하는 단호한 추적검사와 국민들의 적극적인 마스크 쓰기로 방역성공의 모범을 보였다"면서도 "어언 7개월, 이제는 모든 권리를 희생시키면서 봉쇄방역을 추구할 정도의 단기적 예외상황이 더이상 아니다"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장기전의 원칙을 정립해야 할 시점"이라 강조하며 "사생활과 집회 등 기본권 침해를 어떻게 최소화할 것인지, 시민 상호간의 교류와 공감을 어떻게 증진할 것인지 등 일상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가 장기전 대처의 요체"라고 봤다. 국가 차원에서 '코로나 이후 사회변화 준비를 위한 위원회'를 꾸릴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또 질병관리청에도 정보공개 투명화와 신뢰성있고 신속한 항체조사를 실시해 공개할 것도 당부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