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입사시험 '2차 가해·사상검증' 논란에 재시험 결정..."책임은 누가?"
MBC, 입사시험 '2차 가해·사상검증' 논란에 재시험 결정..."책임은 누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노조 "당사자 찾아 사규에 의거해 합당한 처벌을 내려야"
박대출 의원 "피해자 2차 가해, 사과만 하고 책임지지 않으려 해...사상 검증 문제는 사과도 없어"

MBC가 신입 취재기자를 뽑는 입사시험에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고소인에 대한 호칭을 묻는 문제를 출제해 '2차 가해·사상검증' 논란이 일자 논술 시험에 한해 재시험을 치르기로 했다.

MBC는 14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문화방송(MBC)는 지난 13일 공개채용을 위한 필기시험 및 논술시험을 실시했다"며 "그 중 취재기자와 영상기자 직군을 대상으로 한 논술 문제의 적절성에 대해 많은 비판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논술 문제 출제 취지는 언론인으로서 갖춰야 할 시사 현안에 대한 관심과 사건 전후의 맥락을 파악하는 능력을 보기 위함이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문제 출제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에 대해 사려 깊게 살피지 못했다"고 사과 입장을 전했다. 

한편 이번 논란에 대한 MBC의 입장에 MBC노동조합은 "언론사 입사를 꿈꾸며 2~3년씩 준비해온 언론사 입시생들은 다시 어려운 논술시험 준비를 하고 자신의 언론사 입시 스케줄을 조정하느라 곤욕을 치를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의 시간낭비와 재정낭비는 무엇으로 보상할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노조는 "가장 큰 피해자는 역시 보호받아야할 박원순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일 수밖에 없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회사는 '논리적 사고와 전개능력을 평가하기 위함'이었다고 변명하며 도대체 누가 어떤 의도로 이런 문제를 발제했는지 밝히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다시 치르는 입사시험비용과 회사의 명예훼손이라는 피해가 발생했다"며 "회사는 이러한 손해를 초래한 당사자를 찾아 조사한 다음 사규에 의거해 합당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인권 유린도, 사상 검증도 용납할 수 없는 중차대한  사안인 것"이라며 "그런데도 피해자 2차 가해 문제는 사과만 하고 책임지지 않으려고 한다. 사상 검증 문제는 사과도, 책임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MBC 경영진은 남은 반쪽도 사과하고, 책임자를 문책하라"고 촉구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