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美 제재로 화웨이와 거래 중단...한국 반도체 타격 입을까
오늘부터 美 제재로 화웨이와 거래 중단...한국 반도체 타격 입을까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9.15 10:04:19
  • 최종수정 2020.09.1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대중국 수출 비중 41%...업계선 연간 10조원 매출 차질 예상

중국 최대 통신기업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제재가 15일 발효되면서 우리나라 반도체 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주목되고 있다. 이번 제재로 인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은 이날부터 화웨이와의 거래가 중단된다.

15일 한국무역협회 통계에 따르면 1∼7월 우리나라 반도체 총 수출액은 547억4000만달러였으며 대중국 수출 비중은 41.1%(224억8900만달러)인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중국으로의 평판디스플레이 및 센서 수출액은 38억2200만달러로, 수출 비중은 43.7%였다. 베트남(44.5%)에 이어 두 번째로 비중이 높다.

반도체업계는 수출 금지 조치가 1년간 이어질 경우 연간 10조원의 매출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우리나라 전체 반도체 수출량 939억3000만달러(약 112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진 않다.

업계에선 단기적인 수출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으나, 화웨이를 제외한 다른 업체로 수출이 늘어나는 풍선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는 시각이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달 미국 기술을 부분적으로라도 활용한 세계의 전 반도체 기업은 미국 상무부의 사전 허가를 받아야만 화웨이에 제품을 팔 수 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화웨이는 퀄컴 등 미국 업체들에서 반도체 부품을 살 수 없게 됐으며,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계도 사용할 수 없게 되면서 해외 스마트폰 시장에서 큰 타격을 입었다. 

화웨이는 반도체 칩을 대만 TSMC에 맡겨 생산하는 방식으로 제재를 벗어나려 했으나 이마저도 미국의 제재에 막힌 상황이다. 화웨이는 미국 정부의 제재 문제가 해소될 때까지 최대한 비축한 재고 부품으로 버틴다는 계획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