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익제보자 당직사병 범죄자로 몰아간 민주당..."황희 의원, '황희'라는 이름 더럽히지 마세요"
공익제보자 당직사병 범죄자로 몰아간 민주당..."황희 의원, '황희'라는 이름 더럽히지 마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근식 "추미애 사수대 자처하면서 꼴뚜기가 뛰니까 망둥어도 뛰느냐?"
"최고위원되고 국회의원 뱃지 단 김종민·김남국 보니 문빠들 선봉에 서보려는 건가?"
"'황희'라는 이름 더럽히지 마라...민주당 망둥어들 한심"
김소연 "신재민 사무관을 '미꾸라지 한 마리'라며 조리돌림하던 대깨문들 떠올라"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재휘 씨의 군 복무 논란 관련 공익제보자인 한 청년의 실명을 공개하고 범죄자로 몰아세운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정조준하며 신랄한 비판을 쏟아냈다. 김소연 변호사는 황 의원과 대깨문들의 행태까지 아울러 비판했다. 

김 교수는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황희 의원, 공익제보자 당직사병을 범죄자로 몰아갑니까? 추미애 사수대 자처하면서 꼴뚜기가 뛰니까 망둥어도 뜁니까?"라며 "김종민 의원이 조국사태 때 사수대로 나서서 최고위원 되고, 김남국 변호사가 조국사태 때 조빠로 나서서 엉겁결에 뺏지 다는 걸 보니, 황희 의원도 이제 추미애 구하기에 나서서 인지도도 올리고 대깨문 지지도도 획득하고 문빠들 선봉에 서보려는 건가요?"라고 했다.

김 교수는 "당직사병은 이미 언론에 수차례 인터뷰를 자신 있게 했고, 현 씨로 이미 다 알려져 있습니다. 누가 잠수를 탑니까? 잠수 아니고 공개되어 있습니다. 진실이고 사실이니까 언론에 겁날 게 없었던 거죠"라며 "추미애 살리기에 뒤늦게 합류하더니 뜬금없이 당직사병의 이름 공개와 공범 수사 운운하는 거 보니까, 진짜 꼴뚜기가 뛰니까 망둥어 뛰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황희'라는 이름을 더럽히지 마세요. 세상 모르고 추미애 구하기에 나선 황희, 죽는 줄 모르고 뛰어드는 부나방 신세입니다"라면서 "민주당 망둥어들 한심합니다"라고 조소했다.

국민의힘 대전 유성을 당협위원장인 김소연 변호사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황 의원과 문재인 정권을 극렬하게 지지하는 대깨문들을 한데 비판했다. 

김 변호사는 "서른 다 된 누구 아들은 '우리 아이', 멀쩡히 카투사 제대한 대한민국 청년은 '불장난 한 철부지'. 그 철부지라 칭한 청년이 누구 아들일 줄 알고 저딴 발언을 할까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예전에 기재부 신재민 사무관을 두고 '미꾸라지 한 마리' 라며 발로 밟아재끼는 폭력적인 이모티콘을 페북에 도배질하며 신상 조리돌림하던 대깨문들 떠오른다"며 "여느 집의 귀한 아들일 신 사무관, 부디 몸도 마음도 건강하길 바라고, 이번 일에 용기 낸 카투사 청년도 무엇보다 자존감에 상처입지 말고 건강을 잘 지켜나가기를 기원합니다"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