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불인견...‘위선자들’의 시대
목불인견...‘위선자들’의 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황희, 추미애 장관 아들 의혹 공익제보자 현모 씨 실명 무단 공개하며 '범죄자' 취급
秋아들 측 변호사 “당대표의 민원실 전화는 외압 아니라 미담”
이해찬 “野, 추미애 자녀 문제로 억지...정권교체? 그건 꿈”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목불인견(目不忍見). 눈으로 차마 참고 볼 수 없을 정도로 비참하거나 안타까운 모습을 가리킬 때 쓰는 표현이다. 또한 하도 어의가 없어 참고 볼 수 없는 아니꼬운 모습을 가리킬 때도 사용된다.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은 12일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27) 씨의 군 휴가 미복귀 의혹을 공익제보한 당시 당직사병 현모(27) 씨의 실명을 무단으로 공개하며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국회 국방위 여당 간사인 황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직 사병의 실명을 10여 차례 거론하면서 “산에서 놀던 철부지의 불장난으로 온 산을 태워 먹었다”고 비난했다.

그는 “국민의힘의 추 장관 고발 근거는 당직 사병의 제보”라며 “말도 안 되는 사건의 시작이었고 당직 사병은 잠수를 탔다. 이 엄청난 일을 누가 책임져야 하나”고 했다.

이어 “언행을 보면 도저히 단독범이라고 볼 수 없다”며 “당직 사병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며, 공범 세력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황 의원은 “단순한 검찰 개혁의 저지인지, 작년처럼 대한민국을 둘로 쪼개고 분열시켜 대혼란을 조장하기 위함인지 우리 국민은 끝까지 추궁할 것”이라며 “국정 농간 세력을 반드시 밝혀내 뿌리뽑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공익제보자를 범죄자로 몬다” “당신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라닌 세비받을 자격도 없다” “추미애 장관 아들 실명도 밝혀라” “황희의 정통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 “정의를 위해 나선 의인을 매도하는 너는 인간쓰레기” “의원님 식견에 감탄했습니다. 노망든 줄 알겠네요” 등의 네티즌들의 항의가 쏟아지자 황 의원은 이날 오후 5시 18분쯤 현모 씨의 실명을 지웠다. 또한 처음에 “이 과정에 개입한 공범세력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했던 부분도 “정치 공작세력이 있는지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수정했다.

한편 서모 씨의 법률 대리인 현근택 변호사는 11일 “국방부 장관 민원실에 (추 장관 부부가) 전화를 한 것은 외압이 아니라 미담”이라고 주장했다.

현 변호사는 이날 나꼼수 출신 김어준 씨가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여당대표 정도 되면 국방부 장관 이상”이라며 “만약 (당 대표가) 외압을 하려면 최소 (국방부) 장관 이상한테 연락을 했어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원실에 부모가 전화했다는 것은 정말 미담이에요, 미담”이라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도 11일 ‘다스뵈이다’에 출연해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문제에 대한 야권의 의혹 제기 및 공세에 대해 “억지를 부린다”며 “정권교체? 그건 (야당의) 꿈”이라고 일축했다.

이 전 대표는 “추 장관이 하는 검찰개혁안이라든가 인사라든가 이런 본질적인 것을 갖고 얘기하면 좋겠는데, 이런 얘기는 별로 안 다루고 자녀들 문제를 다루는 것을 보니 이게 뭐하자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추 장관 아들의) 카투사를 한참 얘기하다가 그게 뭐 잘 안 되니까 딸 얘기를 들고 나오고 억지를 부리는 게 아닌가”라고 했다.

이 전 대표는 김어준 씨가 ‘내년 보궐선거에서 유리한 국면을 만들고, 그래서 결국 정권을 가져가려고 하는 작업이 아니겠느냐’고 지적하자 “그것은 꿈이죠 꿈”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그러니까 지난번 선거에도 참패했던 것 아니냐”며 “정치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역시 진정성이다. 저렇게 해가지고 좋은 지지를 받기는 어렵지 않겠느냐”고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