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母의 고백..."최자와 열애 반대 후 모녀 관계 단절"
설리 母의 고백..."최자와 열애 반대 후 모녀 관계 단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딸을 보살피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인터뷰 내내 눈물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지난해 세상을 떠난 고(故) 설리의 어머니가 방송을 통해 심경을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는 설리의 생애를 재조명했다. 설리의 어머니 김수정씨는 "최자와 열애 이후 설리와의 관계가 멀어졌다"고 밝혔다.

2013년 9월 설리는 무려 14살 연상인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열애설이 불거졌으며, 이후 2014년 8월 열애를 인정했다. 설리는 최자와의 공개 열애 이후 악플에 시달렸다.

김씨는 "이건 오보다. 사진이 찍힌 것뿐이고 과장됐다고 생각했다. 설리한테 바로 전화해서 확인했더니 사실이라고 하더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씨는 설리의 연애를 반대한 이유에 대해 "갑자기 13살이나 많은 남자들이 나타났다는 건 갑자기 계단을 너무 많이 상승한 거다. 노는 문화, 술 문화, 음식 문화, 대화의 패턴 모든 것이 달라지기 때문에 중간 과정이 다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자기가 만난 남자친구를 내가 허락 안 하니까 화가 많이 난 거다. 그때 많이 서운해하더라"고 했다.

김씨는 "자기는 고생을 한 것 같고 이만저만하게 돈을 벌었으니 그 돈이 얼마인지 알려달라고 하더라. 다음 정산부터는 내역서를 쓰고 돈을 타 써야 한다고. 그때 바로 우리 사이가 끝난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성격이 되게 불같다. 오늘부로 우리의 모든 걸 정리하자. 연락은 간간이 하지만 얼굴 보는 건 거의 단절 상태로 들어갔다"고 했다.

김수정씨는 딸을 보살피지 못했다는 죄책감에 인터뷰 내내 눈물을 보였다. 설리의 집에 남겨진 흔적들을 보며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딸을 그리워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