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시 골목상권 순익 42% 감소...악화되면 -52.6% 이상까지"
전경련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유지시 골목상권 순익 42% 감소...악화되면 -52.6% 이상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목상권 벼랑 끝에 몰려...얼어붙은 소비심리를 총체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향의 정책 필요"
[자료=전경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2단계가 지속될 경우 올해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하반기 순익이 전년 동기 대비 42.0% 줄어들고 상황이 더 악화될 시에는 52.6% 이상 급감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10일 22개 주요 골목상권 업종을 대표하는 협회(조합)를 대상으로 ‘2020년 상반기 경영실적 및 하반기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전년 동기 대비 2020년 상반기 매출액은 평균 27.2% 감소했고, 매출액에서 임대료·인건비 등 제반비용을 차감한 순익은 32.9% 줄었다.

올해 하반기 순익의 경우, 모든 22개 업종이 상반기와 비교해 더욱 나빠지거나 정체될 것으로 전망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2단계에 준하는 코로나19 감염추이가 지속된다면, 전년 동기 대비 평균 42.0%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하반기 중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 등 상황이 악화되면 52.6% 이상까지 떨어져, 소상공인의 수익이 작년보다 절반 이상 줄어들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하반기 순익 전망을 살펴보면, 집합금지 등으로 영업이 사실상 중단되어 매출이 없는 ‘유흥음식업’(-100.0%)이 가장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됐다. 또한 코로나19의 여파로 신규수요 창출이 제한적이며 관련용품의 온라인 구매 대체율이 높은 ‘반려동물 유통 및 용품업’(-80.0%), 계절적 요인과 수요탄력성이 큰 ‘사진촬영업’(-80.0%), 소비심리 급감과 영업 단축 등으로 타격을 받고 있는 ‘휴게음식업’(-78.0%) 등의 업황이 특히 부정적으로 전망됐다. 

한편, 소비자의 집 앞 근거리 식품구매 등의 증가로 ‘편의점업’은 소폭의 매출 성장(+2.8%)을 예상하나, 인건비 등 고정비용 절감의 한계로 순익(-28.0%)은 작년보다 줄어들 것으로 봤다.

그밖에도 ▲보일러 설비업(-70.0%) ▲서점업(-50.0%) ▲화원·화훼업(-50.0%) ▲외식업(-45.0%) ▲숙박업(-40.0%) ▲인테리어업(-40.0%) 등을 비롯한 주요 골목상권 업종들의 실적 악화가 우려된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격상된다면 순익은 현재 예상 수준에서 0~25%까지 추가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응답했다.

[자료=전경련]

주요 골목상권 협회들은 최근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코로나19 및 경기위축으로 인한 영업부진(42.9%) ▲임대료 부담(21.4%) ▲인건비 부담(17.8%) 등을 지적했다.

한편, 경영상황 호전시기에 대해서는 예측이 어렵다는 입장이 64.3%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2022년 중(17.8%), 2021년 하반기(14.3%), 2021년 상반기(3.6%)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위기 극복 및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정부 지원책으로는 ‘내수확대와 수요촉진제도 도입’(42.8%)을 가장 많이 꼽았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상반기에 14조원 규모의 긴급재난지원금이 풀렸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장기화 되면서 골목상권이 벼랑 끝에 몰려 있다”며,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긴급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결국은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총체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향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