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추미애 아들 ‘특혜 휴가’ 의혹 대위2명·당직사병 재소환
검찰, 추미애 아들 ‘특혜 휴가’ 의혹 대위2명·당직사병 재소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실 수사 비난 거세지자 전면 재조사 나선 듯
추미애 부부 국방부 민원 넣은 기록 조사 착수
평창올림픽 파견 청탁 의혹도 조사 초읽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의 카투사 ‘특혜 휴가’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핵심 참고인 3명을 불러 다시 조사했다. 추 장관 보좌관으로부터 서씨의 휴가 연장을 요청하는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한 미 2사단 지역대의 지원장교 A대위와 사단 본부대대 지원대장 B대위, 당직사병 현모(27)씨 등이다. 부실 수사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검찰이 전면 재조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김덕곤 부장)는 9일 오후 12시부터 A, B 대위, C 씨 등 3명을 불러 서씨가 두차례 병가 뒤에 휴가를 연장하게 된 경위에 대해 조사했다. 조사 과정 전체는 영상 녹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A대위는 올 6월 검찰 조사에서 2017년 추 장관의 당시 보좌관으로부터 휴가 연장 요청 전화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A대위는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실과 통화에서 검찰 조사 당시 보좌관 관련 진술을 했다고 밝혔지만, 검찰은 해당 내용이 조서에 없었다고 부인해 ‘검찰의 고의 누락’ 의혹도 불거진 상태다. B대위는 당시 서씨의 소속 부대 행정 업무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씨가 2차 병가(2017년 6월 15~23일)가 끝난 뒤에도 복귀하지 않아 25일 서씨에게 부대 복귀를 지시했다고 주장하는 당시 당직사병 현씨도 검찰 조사를 받았다. 현씨는 서씨와의 통화가 끝난 뒤 상급부대 대위가 부대에 찾아와 서씨의 미복귀가 아닌 휴가로 처리 지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국군양주병원 등을 압수수색해 서씨의 진단서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또 추 장관 부부가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걸었다는 의혹과 관련해 국방부 민원 접수 기록을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서씨 측의 평창올림픽 통역병 파견 민원을 군에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는 전 국방부 장관 정책보좌관 D씨 소환도 검토 중이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