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 5명 중 3명,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이후 폐업 고려
자영업자 5명 중 3명,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이후 폐업 고려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9.10 10:32:19
  • 최종수정 2020.09.10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인·구직 저문 포털 알바천국은 기업회원 234명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시행 이후 상황'을 조사한 결과 자영업자 5명 중 3명(58.5%)이 폐업을 고려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이들 중 10.9%는 실제로 폐업을 했다고 답했다.

조사에 따르면 운영 업종이 집합금지 대상인 12종의 고위험시설에 해당할 경우 폐업 고려 비율은 68.6%에 달했다. 이는 고위험시설에 해당하지 않는 업종을 운영하는 자영업자(52.6%)에 비해 16.0%P 높은 수치다.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시행 이후 매출과 관련한 변화로는 '전체 매출이 감소했다'는 답변이 67.9%로 가장 많았다. 감소 정도는 일평균 매출 기준 30∼49%(28.9%), 50∼69%(27.6%), 10∼29%(20.1%), 70∼100%(17.6%), 1∼9%(5.6%) 순이다.

이 외에 20.9%는 적자를 기록했다고 답했으며, 매출 유지(5.9%), 배달 등 특정 부문 매출 증가(3.4%), 전체 매출 증가(1.7%) 등 긍정적인 변화는 10% 남짓에 불과했다.

매출 외 변화로는 '손님 감소'가 67.5%(복수 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알바생 고용 감소 및 중단(40.6%), 영업시간 단축(29.4%), 일시적 영업 중단(25.2%), 배달 알바 투잡 등 본인 근무량 증가(15.3%), 포장 및 배달 손님 증가(11.1%) 등이 있었다.

알바생 고용을 줄이거나 중단했다는 고용주들에게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종료 이후 알바생을 고용할 지에 대해 묻자 '상황이 나아진다면 다시 고용할 계획'이라는 답변이 50.5%로 절반 이상이었으며, 16.8%의 고용주도 특정 시간이나 기간에 단기 및 쪼개기 알바를 고용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20.0%의 고용주는 당분간 고용 계획이 없다며 단호한 입장을 밝혔고, 감축한 인원 및 본인 근무로 유지하겠다는 답변도 16.8%를 기록했다.

사회적 거리 두기 3단계 격상에 대해서는 '불필요하다(58.9%)'는 의견이 다소 우세했다. 그 이유로는 '매출 감소 등 더 큰 경제적 타격을 막기 위해(58.0%, 복수 응답)'가 1위에 꼽혔다. 3단계로 격상해야 한다는 의견도 44.0%로 조사됐으며 그 이유로는 '더 이상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라는 답변이 82.5%(복수 응답)로 가장 많았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