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5G 육성' 결실...삼성, '세계1위' 美버라이즌과 '8조원 규모' 5G 장비 계약
이재용 부회장 '5G 육성' 결실...삼성, '세계1위' 美버라이즌과 '8조원 규모' 5G 장비 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이동통신 매출 기준 세계 1위 통신사업자인 미국 버라이즌과 7조9000억원(66억4000만달러)규모의 5G 장비 계약을 맺으면서 미국 5G 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계약 규모만 8조원에 육박하는 이번 계약은 한국 통신장비 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단일 수출 계약이다. 

삼성전자는 버라이즌과 7조9000억원(미화 66억4000만달러) 규모의 네트워크 장비 장기 공급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버라이즌에 5년간 5G 이동통신 장비를 포함한 네트워크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 계약은 한국 통신장비 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단일 수출 계약으로, 삼성전자 연결 자산총액의 10%에 해당한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서비스 시장이자 세계 기지국 투자의 20∼25%를 차지하는 미국 시장 진출 20여 년 만에 핵심 장비 공급자로 인정받게 되면서 성과를 바탕으로 유럽 등 다른 지역에서도 추가 수주 가능성이 커졌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국내 통신사들과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한 데 이어 미국에서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에 5G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일본에서는 KDDI와 장비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 계약으로 국내 중소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큰 계기도 마련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국내 중소 장비부품회사 86개사와 협력해 네트워크 제품을 제조하고 있으며 특히 5G 장비는 국내 부품 비중이 40~60% 수준에 달할 정도로 국산화 비중이 높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2018년 '180조 투자계획'을 발표하며 인공지능(AI), 전장용 반도체, 바이오와 더불어 5G를 '4대 미래성장 사업'으로 지정하고 3년간 25조원을 투자해 집중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 부회장은 그간 미국, 아시아, 유럽 등의 글로벌 ICT업계 리더들과 활발히 교류하며 5G 네트워크 통신장비 마케팅 활동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