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외교부, 새 여권 디자인 공개..."우리 국민, 중국인으로 오인받는 일 없도록"
대만 외교부, 새 여권 디자인 공개..."우리 국민, 중국인으로 오인받는 일 없도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외교부, "민진당 당국이 어떤 잔재주 부린다고 해도 대만은 중국의 일부" 반발
1
2일 중화민국(대만) 외교부가 새롭게 선보인 새 여권의 표지 디자인(오른쪽)과 기존 여권의 표지 디자인(왼쪽).(사진=로이터)

중화민국(대만) 정부가 자국의 여권 커버 디자인을 교체했다. 자국 국민들이 ‘중국인 여행자’로 오인받지 않게 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한다.

2일 중화민국 외교부는 기자회견을 열고 새 여권 표지 디자인을 발표했다.

중화민국 당국이 새롭게 선보인 여권 표지에서는 기존의 ‘중화민국’(Republic of China)이라는 문구가 빠지는 대신 ‘타이완’(Taiwan)이라는 문구가 크게 부각됐다.

1
중화인민공화국(중국) 여권의 표지 디자인.(사진=로이터)

우자오시에(吳釗燮) 중화민국 외교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표지 디자인 교체와 관련해 “’코로나19’(우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해외로 출국한 우리나라(대만) 여행자들이 중국 본토 여행자로 오인돼 불필요한 대우를 받고 있다”며 새 여권 표지를 디자인함에 있어 신경을 쓴 부분과 그 이유를 설명했다.

중화민국 당국은 오는 2021년부터 새 여권을 교부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같은 날 중국 외교부 역시 기자회견을 통해 “대만은 민진당(民進黨) 당국이 어떤 잔재주를 부린다고 하더라도 대만은 중국의 일부이며 이 사실은 바뀌지 않는다”는 논평을 내놨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