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이 조선일보 오보에 '손배 8900억원' 운운하자, 진중권 "그럼 한겨레·MBC·KBS는 파산"
조국이 조선일보 오보에 '손배 8900억원' 운운하자, 진중권 "그럼 한겨레·MBC·KBS는 파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조선일보의 '조민 오보'에 호재 만났다는 듯 美징벌적 손해배상제 목청 높여
곧장 조국 가격한 진중권 "그럼 한겨레는 벌써 문 닫았다...아, MBC와 KBS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둘은 서울대 동기로 좌파 진영에서 오랜 교분을 이어왔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의 딸인 조민에 대해 조선일보가 오보를 낸 데 대해 해외에선 8900억원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요구한 사례가 있다고 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곧장 그런 식이면 한겨레, MBC, KBS도 문을 닫을 것이라고 쏘아붙였다.

조 전 장관은 조선일보의 지난 28일자 오보에 대해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작동 중인 미국에선 '미스 리틀 콜로라도 존베넷 램지 피살사건 CBS 다큐멘터리'의 경우 7억 5000만 달러(약 8900억원) 손배소가 제기된 후 2019년 합의 종결됐다"고 소개한 뒤 실제로 한 신문사가 파산한 사례를 제시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29일자 지면을 통해 조 전 장관의 딸 조민씨가 연세대 의료원(세브란스 병원) 피부과 교수를 찾아가 의사 국가고시가 된 뒤 세브란스 피부과에서 인턴 과정을 밟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는 전날 기사는 1차 취재가 아닌 2차 취재를 거친 기사였다고 시인하며 사과의 뜻을 나타냈다.

진 전 교수는 조 전 장관이 징벌적 손해배상제 사례를 나열하자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나라에 미국처럼 화끈한 징벌적 손해배상제가 있었다면 한겨레신문은 벌써 문을 닫았다"며 "윤석열 총장이 성접대 받았다는 대형오보를 낸 것으로 일개 대학생이 세브란스에 인턴을 요구했다는 것과는 아예 차원이 다르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조국 전 장관님에 따르면 미국에서도 언론사 하나가 오보를 냈다가 파산신고를 한 적이 있답니다"라며 "아, MBC와 KBS도 문 닫겠네요. 한동훈 구라…"라고 했다. 문재인 정권이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와의 관계를 검언유착이라 규정하며 무리한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을 지목한 것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