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울산시장측 압수수색에 한국당 "독재·관권선거" 경찰청 항의방문
김기현 울산시장측 압수수색에 한국당 "독재·관권선거" 경찰청 항의방문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기호 정치사회부 기자(경력직)

  • 최초승인 2018.03.19 21:08:27
  • 최종수정 2018.03.19 21:0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지도부 "한국당 씨말리기 칼춤, 지방선거용 야당탄압 공작"
장제원 "선거법상 입후보자 아무리 털어도 수사불가…면박주기식"
한국당, 지방선거 유력 후보자 대상 표적수사 사례 취합중인 듯
19일 오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가 서대문구 경찰청을 항의 방문해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이들은 경찰의 울산시청 압수수색은 '6·13 지방선거'를 앞둔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항의방문에는 원내대표 외에 함진규 정책위의장,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유재중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홍철호 행안위 간사, 장제원 수석대변인 등이 함께했다.(사진=연합뉴스)
19일 오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등 원내지도부가 서대문구 경찰청을 항의 방문해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이들은 경찰의 울산시청 압수수색은 '6·13 지방선거'를 앞둔 '야당 탄압'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항의방문에는 원내대표 외에 함진규 정책위의장,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유재중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홍철호 행안위 간사, 장제원 수석대변인 등이 함께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지도부'는 당에서 김기현 울산광역시장을 6·13 지방선거 울산시장 후보로 당에서 공천한 직후 경찰에서 그의 측근·친족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 19일 "이는 지방선거를 겨냥한 기획수사이고, 야당탄압 정치공작"이라고 규탄했다.

한국당 원내지도부는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긴급 방문해 "문재인 정권이 백주대낮에 경찰을 동원해 야당 탄압을 자행하고 있다. 지난 16일 김 시장이 한국당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이 확정되자마자 경찰은 울산시청을 압수수색하며 정권의 충견을 자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내지도부는 "또,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 등 현안 해결용으로 경찰이 정권에 잘 보이기 위해 강행한 치졸한 야당 후보 말살 공작"이라면서 "적폐청산을 가장한 문재인 대통령의 노골적인 '한국당 씨 말리기 칼춤', '지방선거용 야당 탄압 공작'에 경찰까지 한통속이 된 현실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들은 "야당 탄압용 압수수색, 소환조사가 일상이 되어버린 법의 폭력을 강력 규탄한다"면서 "공권력이 정권의 앞잡이가 돼 한국당을 겨누고 있는 지방선거용 야당말살 공작은 반드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 지방선거 유력후보를 타깃으로 한 압수수색은 '독재정권의 관권 부정선거 2018년 버전'"이라며 "권력 남용은 반드시 부메랑으로 돌아간다는 것을 빨리 깨닫고 자중하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 수석대변인은 같은날 앞서 여의도 당사에서 지방선거 관련 중앙당·시도당 공천관리심사위원장 연석회의에 참석한 뒤에도 "여러 공심위원장들이 각 지역에서도 기초단체장 등 유력후보에 대해 경찰과 검찰의 야당탄압성 수사를 하소연하고 사례를 말해줬다. 사례들 전체를 공보실에서 모으겠다. 저희 우세지역 유력후보에 대해 검·경 사냥개를 풀어 어떤 행동을 하는지 낱낱이 고발하고 국민들께 알릴 것"이라고 예고했다.

그는 특히 "공직선거법상 후보자가 되면 수사를 중단하게 돼 있다"며 "우리 김기현 시장은 울산시장 후보이지 않나. 입후보하면 수사를 못한다. 아무리 압수수색으로 털어도 수사를 받지 못하게 되는데 왜 이 시점에 압수수색을 하나, 그냥 면박주기 수사이고 당선되고 문제된다는 식으로 여당이 공격할 빌미를 검경이 주는 것"이라고 규정한 뒤 "독재정권의 관권 개입 선거 2018년 버전, 심지어 2018년 남영동 고문수사라고 생각한다"고 사법당국을 성토했다.

앞서 홍준표 한국당 대표도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만 정권의 사냥개 노릇을 하고 있는 줄 알았는데 경찰도 이제 발 벗고 나선 것을 보니 검·경 개혁의 방향을 어떻게 잡아 나가야 할지 갈피를 잡을 수가 없다"며 "선거를 앞둔 울산시장을 음해하려는 경찰의 이번 작태는 선거 사냥개라는 비난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한 바 있다. 

한국당의 이날 항의방문에는 김성태 원내대표를 비롯해 함진규 정책위의장, 윤재옥 원내수석부대표, 장 수석대변인 등 당 지도부와 경찰청을 피감기관으로 하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유재중 위원장과 홍철호 간사 의원도 함께 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