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세계 최초 LNG추진 컨테이너선 건조..."전기차 부상하듯 친환경 선박들 주목받아"
현대重, 세계 최초 LNG추진 컨테이너선 건조..."전기차 부상하듯 친환경 선박들 주목받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세계 처음으로 LNG(액화천연가스) 추진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만들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싱가포르 EPS사가 발주한 1만48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급 컨테이너선을 다음 달 15일 인도한다고 24일 밝혔다.

현대삼호중공업은 최근 선주와 선급 관계자 등 130여 명이 승선한 가운데 시운전을 마무리했다.

이 선박은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세계 최초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으로, 길이 366m, 폭 51m, 깊이 29.9m다.

1만2천㎥급 대형 LNG연료탱크가 있어서 1회 충전으로 아시아와 유럽 항로를 왕복 운항할 수 있다.

LNG연료탱크에는 극저온(-163도) 환경에서도 강도를 유지할 수 있는 9%니켈강이 쓰였다.

LNG연료탱크, 연료공급시스템(FGSS),이중연료엔진 등의 배치 및 설계가 안전성과 컨테이너 적재 효율성을 높이는 데 최적화됐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018년 4월 EPS사에서 6척을 수주했으며 2022년 3분기까지 모두 인도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전기차가 부상하듯이 LNG추진선과 같은 친환경 선박들이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금까지 벌크선, 탱커, 컨테이너선 등 다양한 선종에서 LNG추진선박 44척을 수주해서 세계에서 수주 실적이 가장 많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018년 7월에는 세계 최초로 LNG추진 대형 유조선(11만4천t급)을 인도했다.

이 선박은 작년 노르웨이에서 열린 세계 3대 조선박람회 노르쉬핑에서 차세대 선박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중국도 LNG추진 컨테이너선을 수주했지만 인도가 늦어지는 등 기술적 한계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SCS조선이 건조하는 2만3천TEU급 LNG추진 컨테이너선의 인도 시기가 예정됐던 작년 11월을 한참 넘기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