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전문가들 “김정은 책임 회피위한 권한 분산으로 봐야”...일각선 친중 쿠테타說까지
韓전문가들 “김정은 책임 회피위한 권한 분산으로 봐야”...일각선 친중 쿠테타說까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동열 원장 “유일 권력체제에 분할 통치는 불가능”
“건강 악화 김정은, 부문별 책임자 선정한 것”
김정봉 前국정원 “삼중고 직면한 김정은 책임회피 목적”
“美 대선 전까지 김여정 남북관계 개선 생각 없을 것”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2018.4.27/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2018남북정상회담에서 자리에 앉고 있다. 오른쪽은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 2018.4.27/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이 20일 북한 김정은이 동생 김여정 등에게 이양했다고 밝힌 데 대해 유동열 자유민주연구원장은 “지나친 표현”이라면서도 “다만 여동생 김여정에게 상당한 권력을 행사할 수 있게 해준 것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유 원장은 이날 오후 펜앤뉴스에서 “권력 이양은 북한을 분할 통치한다는 뜻인데 이는 북한의 유일 권력체제에선 옳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1년 새 건강이 악화된 김정은이 유고시 후계구도를 마련할 목적으로 김여정에게 가장 큰 권력인 대남사업을 맡긴 듯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정은이 신장과 간 상태가 좋지 않고 당뇨 등 성인병까지 앓고 있지만 아직 권력을 내려놓을 정도는 아니다”라며 “다만 건강 상태를 고려해 국정의 모든 것을 다할 수 없으니 부문별 책임자 권한을 확대해 거기서 실무를 처리하고 최종 결정은 본인이 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국정원은 김여정이 대남·대미정책 등을 보고받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경제 분야는 박봉주·김덕훈이 권한을 이임 받았고, 군사 분야는 신설된 군정지도부의 최부일 부장과 전략무기 개발을 전담하는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이병철이 일부 책임지게 됐다고 했다.

유 원장은 또 “김정은이 이런 식으로 김여정에 힘을 실어주는 것 같기도 하다”며 “김여정이 지난 6월 개성공단에 있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도 김정은에게 위임받은 권한을 행사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했다.

김정봉 전 국정원 실장도 ‘김정은의 권력 이양’은 부적절하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전 실장은 “지금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가 장기화하면서 경제가 급격히 악화, 코로나로 국경을 폐쇄하면서 북중간 상반기 1~6월 무역량 67% 줄었다”면서 “여기에 홍수 피해까지 겹치면서 김정은으로선 자칫 권력을 잃을 수 있다는 위기감에 김여정을 앞세운 것”이라고 관측했다.

아울러 김 전 실장은 향후 북한의 대남정책 움직임 등을 관측했다. 김 전 실장은 “미국은 연말 도널드 트럼프 체제든, 조 바이든 체제든 새로운 행정부를 맞게 된다”며 “북한이 내년 1월 8차 당대회를 여는 것은 한국이 아니라 미국의 정세에 따라 전략을 수립하고 이행하기 위함”이라고 진단했다. 관련해 “그전까지 남북관계가 어떻게 개선된다거나 한다는 낙관은 제기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관여한 친중 세력의 쿠테타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난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