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상반기 신규채용 '난항'… 규모축소 및 계획없음 '56%'
대기업, 상반기 신규채용 '난항'… 규모축소 및 계획없음 '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기업들이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규모를 줄이거나 계획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19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에 따르면 조사 대상 대기업의 9.3%가 작년보다 채용규모를 줄일 것이라고 답했고 2.7%는 올해 상반기에 아예 채용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한경연은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순으로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상반기 채용규모를 파악했고 조사에 응한 대기업은 총 182개다.

작년보다 채용규모를 줄이거나 한명도 뽑지 않을 것이라는 대기업이 12.0%(22개사)를 차지한 가운데 채용계획을 아직도 수립하지 못했다고 응답한 대기업은 44.0%(80개사)에 달했다. 작년 조사에서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다고 응답했던 비율이 37%였던 것을 감안하면 전년대비 7.0%포인트 증가했다.  

상반기 채용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상황에서 계획조차 수립하지 못했다는 것은 신규채용에 회의적인 입장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신규채용을 작년보다 늘리겠다고 응답한 기업은 16개사로 전체의 8.8%에 불과했다. 이는 작년 조사(11.0%)보다 2.2%포인트 감소한 것으로 신규채용에 적극성을 보이고 있는 기업이 줄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업들은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는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25.9%) ▲국내외 경제 및 업종 상황 악화(20.0%) ▲신입사원 조기퇴사, 이직 등의 인력유출이 줄어서(15.8%) ▲통상임금,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14.2%) ▲60세 정년의무화로 정년퇴직자 감소(8.3%) 등의 순이었다.

회사 내부상황, 외부 경기상황 등이 악화된 가운데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악화시키는 문재인 정부의 각종 친(親)노동조합 정책이 기업들의 채용규모 축소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결국 일자리는 기업들이 만들어내는 것이므로 기업들의 활발한 경영활동을 뒷받침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