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광복절 당일부터 전광훈 목사 내사...서울시·정부 고발 하루 전
경찰, 광복절 당일부터 전광훈 목사 내사...서울시·정부 고발 하루 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방역방해 등 문제로 전광훈 목사 내사 착수
16일 서울시·정부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고발
경찰, 현행범 체포한 30명 중 2명만 구속영장 청구
광화문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구속되었던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20일 오후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보석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광화문 집회 등에서 특정 정당의 지지를 호소한 혐의로 구속되었던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20일 오후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보석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경찰이 지난 15일 광복절 집회 당일부터 전광훈 서울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에 대해 방역 방해 등 혐의로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와 정부가 전 목사를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16일 고발하기 하루 전이다.

18일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전 목사의 방역 방해 등) 문제 제기가 있어, 지난 15일 내사에 착수했다”며 “(이후 서울시와 정부의) 고발장이 제출돼 병합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장 청장은 전 목사가 허위로 신도 명단을 작성해 제출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말하기 이른 단계”라며 “확인 작업을 거쳐 수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전 목사에 대한 소환 조사 여부에 대해선 “(전 목사가) 확진돼 별도 격리 공간에 있는데, 지금 상태에서 조사가 가능한지는 보건당국 의견 들어서 고민하겠다”고 했다. 관련해 “당장 소환 조사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경찰은 지난 15일 광복절 집회 때 집회 참가자 30명을 공무집행방해와 해산명령불응 등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이 중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나머지는 불구속 입건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2명은 경복궁역 인근에서 집회 참가자들을 향해 차량을 돌진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와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정창옥(57)씨다. 이들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각각 진행된다. 이르면 같은 날 오후 늦게 구속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청은 수사부장을 팀장으로 한 29명 규모의 ‘광복절 집회 전담 수사팀’을 편성해 광복절 집회에 참가한 주요 단체 관계자 4명에 대해 출석 요구를 한 상태다. 장 청장은 “주최자 및 주요 관계자에 대해 우선 출석 요구를 한 것”이라며 “채증(촬영) 자료를 판독해서 불법행위의 책임이 있는 사람들에게 추가로 출석을 요구할 수 있다”고 했다.

안덕관 기자 adk2@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