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여당 '행정수도 천도론'에 세종 아파트값 '10억 클럽' 눈앞...올해 32%나 올라
정부·여당 '행정수도 천도론'에 세종 아파트값 '10억 클럽' 눈앞...올해 32%나 올라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8.18 11:44:07
  • 최종수정 2020.08.18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여당의 행정수도 이전 주장에 세종시가 아파트값 '10억 클럽' 가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아울러 입주 물량 급감에 따른 공급 감소 효과까지 더해져 집값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1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세종시 아파트값은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31.58% 오르면서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상승률 2위 대전(10.56%)보다 20%포인트(p) 이상 높으며, 경기도에서 많이 오른 구리(16.74%)와 수원(15.96%)의 약 2배 수준이다.

연초부터 꾸준히 올랐던 세종 아파트값은 최근 3주 연속 2%대 상승률을 보였다. 특히 지난달 27일(2.95%)은 3%에 육박했다. 감정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최고치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세종시 새롬동 '새뜸11단지 더샵힐스테이트' 전용 84.97㎡는 지난달 7일 9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2월 같은 주택형 실거래가(6억7500만~6억9000만원)보다 2억5000만원 가까이 오른 값이다. 새뜸마을10단지 더샵힐스테이트'(84.78㎡)도 지난달 실거래가 9억2000만원을 기록했다.  

이미 주요 단지의 전용 84㎡ 호가는 10억원을 돌파했고 'RR'(로열층 로열동) 매물은 12억~13억원에 달한다. 

한편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국회가 통째로 세종시로 내려가야 한다. 청와대와 정부 부처도 모두 이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정부도 "국회에서 여야 공감대를 만들면 추동력이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업계는 향후 세종 아파트값이 지금처럼 폭발적으로 상승하기는 어렵지만, 입주 물량 감소에 상승세는 꾸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