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집회 참가자 잡아내겠다고 TF팀 꾸린 경찰..."예외없이 엄정 사법 처리"
광화문집회 참가자 잡아내겠다고 TF팀 꾸린 경찰..."예외없이 엄정 사법 처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방경찰청, 29명 규모의 수사전담팀(TF) 신속 구성
"불법집회 주최자들과 참가자들을 색출해 예외없이 엄정 사법 처리"

경찰이 별도의 수사팀을 꾸려 서울 광화문 도심 일대를 가득 메운 '광복절 집회' 주최자들과 참가자들을 색출해 사법 처리하기로 했다. 집회 허가를 받지 못한 일부 단체들이 서울시의 집회금지 명령에도 불법적인 대규모 집회를 벌였다는 게 이유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5일 오후 29명 규모의 경찰 수사전담팀(TF)을 구성해 이날 집회를 강행한 집회 주최자와 참가자들 색출에 나섰다.

이날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진행하겠다고 신고한 10여곳의 단체 중 2개 단체만 전날 법원의 결정으로 집회 허가를 얻었다.

경찰 관계자는 "허가를 받지 않은 집회의 주최자들과 참가자들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일반교통방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집시법상 공공의 안녕을 위협하는 금지집회 주최', '해산명령 불응' 등의 혐의를 적용해 집회 주최자들에게 즉시 출석을 요구함과 동시에 면밀한 채증자료 분석을 통해 불법행위에 가담한 참가자들도 예외 없이 엄정 사법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이날 집회가 허가를 받은 단체와 허가를 받지 못한 단체가 한데 섞여서 진행이 됐던 만큼 수사를 해봐야 법적 책임을 가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