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첫 통일부장관 류길재, 암 투병 끝에 향년 61세로 별세
박근혜 정부 첫 통일부장관 류길재, 암 투병 끝에 향년 61세로 별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혜 정부 첫 통일부 장관으로 2013년 3월부터 2년간 통일부 이끌어
박근혜 원칙론에 불만 쌓인 北 때문에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성과 못 끌어내

류길재 북한대학원대 교수가 15일 향년 61세로 별세했다.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등지게 된 고인은 박근혜 정부의 첫 통일부 장관으로 2013년 3월부터 2년간 통일부를 이끌었다.

고인은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실현을 위해 동분서주했으나 박근혜 정부의 원칙론에 불만이 쌓였던 북한이 대화에 호응하지 않으면서 벽에 부딪혔다. 때문에 고인은 통일부 장관 재임 시절 뚜렷한 성과를 내지는 못했다.

고인은 퇴임 전후 주변에 "통일부 장관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이 거의 없었다"며 무력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고인은 2015년 3월 장관직에서 물러나 북한대학원대 교수로 학계에 복귀했다. 아울러 국내 최대의 북한연구 모임인 북한연구학회 회장도 역임했다.

유족으로는 부인과 2녀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5호실. 발인은 18일 오전 7시. 문의 ☎02-3410-3151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