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9년만에 가장 많은 인명피해 비통"...그 와중에도 '자화자찬'
文 "9년만에 가장 많은 인명피해 비통"...그 와중에도 '자화자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신 고개 숙여도 모자랄 판에..."OECD 37개국 중 올해 경제성장률 1위 예상"
여론, 개탄 금치 못해...한 네티즌 "지금이 자화자찬할 때? 제발 정신 좀 차리시라"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기상이변에 따른 거대한 자연재해 앞에 9년 만에 가장 많은 인명피해를 입었다"며 "매우 안타깝고 비통한 마음으로, 다시 한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연신 고개만 숙여도 모자랄 판에 특유의 근거 부실한 '자화자찬'을 빼놓지 않아 네티즌들의 분노를 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집중호우 긴급점검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한 뒤 "이제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피해 복구의 핵심은 속도다. 피해 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예비비와 재난재해 기금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하여 충분한 재정 지원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집중호우로 인한) 재산피해도 눈덩이처럼 불어났고, 삶의 터전을 잃은 이재민이 수천 명 발생했다"며 "참담함과 좌절감을 느끼고 있을 이재민들께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정부는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한다. 장마가 완전히 물러날 때까지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며 추가적인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해야 하겠다"며 "특히 더 이상 인명피해가 없도록 전력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와중에 집중호우 피해 전 국민들을 가장 고통스럽게 했던 우한코로나, 경제침체에 대해서 자화자찬을 늘어놨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 방역의 주체가 돼 주신 덕분에 우리는 국경과 지역봉쇄 없이 방역에서 가장 성공한 모범국가가 됐고, 경제에서도 확장재정에 의한 신속한 경기대책과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으로 OECD 37개국 중 올해 경제성장률 1위로 예상될 만큼 가장 선방하는 나라로 평가받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모두가 힘을 모아 국가적 위기 극복에 나서고 있는 시기에 유례없이 긴 장마와 폭우로 최악의 물난리까지 겪게 됐다. 국민의 안전과 생명이 위협받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했다.

여론은 문 대통령의 안이한 현실 인식에 개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예부터 군주가 덕이 없으면 백성이 고통을 받고, 나라에 변고가 많다고 하는데 지금이 꼭 그 상황"이라며 "지금이 자화자찬할 때인가? 제발 정신 좀 차리시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제발 아무것도 하지 말고 가만히 좀 계시라"며 "문 대통령의 종말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