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이 아니라 잘못된 '물 방류'때문에 피해 커져...환경부 국정조사해야"
"4대강이 아니라 잘못된 '물 방류'때문에 피해 커져...환경부 국정조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석순 "보 때문에 낙동강 제방 뚫렸다는 것은 틀린 얘기"...인근의 합천댐 방류가 원인
"4대강 사업은 수백년 동안의 한반도 강수량 모두 감안해 건설됐다"
환경부가 홍수조절 관할하기로 한 '물 관리 일원화' 체계가 문제일 가능성
섬진강 피해 유독 컸던 이유도 4대강 사업 미포함과 당국의 잘못된 물 방류 때문
(사진=펜앤드마이크TV 방송 화면 캡처.)

박석순 이화여대 환경공학과 교수가 역대 최장의 기록적 장마로 섬진강 등에 물난리 피해가 커진 원인은 당국의 잘못된 물 방류 때문일 것이라면서 환경부를 중심으로 한 '물 관리 일원화' 체계를 국정조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교수는 10일 펜앤드마이크TV에 출연해 “보 때문에 낙동강 제방이 뚫렸다는 것은 틀린 얘기”라며 인근의 합천댐 방류가 원인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낙동강의 여러 보 중에서도 물이 흐르는 단면이 제일 큰 곳이 합천창녕보이고, 두 종류의 보를 여러 개 설치해 물이 잘 빠지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4대강 가동보의 작동 원리를 보면 보의 종류는 회전식, 승강식, 전도식으로 돼 있다. 이 중에서도 합천창녕보는 승강식 보 3개와 전도식 보 1개를 혼합해 만들 정도로 통수 면적이 크고 수량이 많은 곳이다. 박 교수는 4대강 사업은 수백년 동안의 한반도 강수량을 모두 시뮬레이션해 진행됐으며 이번 장마의 강수량 정도는 충분히 감안해 건설됐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낙동강의 제방 일부가 무너진 원인에 대해 “관리당국이 수량 예측을 통해 미리 합천댐의 물을 비워 놨어야 했는데 이번 장마에 갑자기 방류하면서 보에서 흘러내린 물과 만나게 됐다”고 말했다. 관리당국이 수량 통제를 잘못한 결과로 불어난 물이 역류해 낙동강 합천창녕보 인근에 제방이 범람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박 교수는 이번 정부에서 국토부가 아닌 환경부가 홍수조절을 관할하기로 한 ‘물 관리 일원화’ 체계가 문제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수자원공사 등까지 포함해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섬진강의 피해가 유독 컸던 이유 역시 4대강 사업이 이뤄지지 않은데다가 당국의 잘못된 물 방류 때문일 것이라 평가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