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주택자' 김진애 "왜 다주택자 적대시하나? 노영민 개인 생각, 과했다"
'4주택자' 김진애 "왜 다주택자 적대시하나? 노영민 개인 생각, 과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 같이 30년, 20년 주택을 소유한 사람들은 문제 없다...저는 투기성하고 관계 없는 사람"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4주택자'로 알려진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10일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에게 집을 팔라고 이야기한 건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개인 생각으로, 조금 과했다"고 주장했다. 김진애 의원은 자신과 배우자 명의로 서울 강남구 논현초등학교 인근 주택 3채와 인천 강화군 주택 1채 등의 재산을 신고한 다주택자다.

김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청와대 참모들의 일괄 사의 표명을 언급하며 "공적인 과정을 통해서 나온 게 아니라 비서실장 개인 생각으로 말씀하신 건데, 저는 찬성하지 않았다"고 했다. 다주택 청와대 참모들에게 집을 팔라고 지시한 사람이 문재인 대통령이 아닌 노영민 실장일 것이라고 단정한 발언이었다.

김 의원은 "왜 그렇게 다주택자를 적대시하느냐. 여러 가지 사정 때문에 다주택자가 될 수도 있다. 과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다만 노 실장의 주택 매각과 관련해선 "약속하신 것이기 때문에 본인은 지켜야 한다"고 했다.

시민단체에서 다주택 국회의원들이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국회 상임위원회에 배정된 것에 대한 지적이 나온다는 질문엔 "저 같이 30년, 20년 (주택을 소유) 한 사람들은 (문제가 없다). 저는 투기성하고는 관계가 없는 사람"이라며 "고가 아파트 등을 정말 단타, 투기성으로 가지고 계신 분들이 그런 의사결정(부동산 관련 상임위)에 있는 것은 솔직히 문제라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이어 "다주택자 자체에 대해 범죄로 취급하거나 자격이 없다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나라는 분명히 시장 자본주의에 살고 있고, 재산권에 대해서는 어느 만큼은 자유를 구가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4일 더불어민주당이 상임위·법사위에서 일방적으로 처리해 본회의에 올린 부동산 3법(소득세법·법인세법·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에 5분 찬성 토론을 하면서 "고가 아파트에 산들, 부동산값이 올라도 우린 문제없다.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달라"고 발언해 여론의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