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 거꾸로 가는 靑,비서실장 유임 가닥...사퇴쇼는 왜 하나
민심 거꾸로 가는 靑,비서실장 유임 가닥...사퇴쇼는 왜 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영민 반포 아파트 아직 안 팔았나...등기 명의는 그대로.靑 "잔금 처리중"
노영민·김조원, 공개회의서 여러 차례 언성 높이며 싸운 것으로 알려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정무, 민정, 국민소통, 인사,시민사회 수석)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노 비서실장(왼쪽)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정무, 민정, 국민소통, 인사,시민사회 수석)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노 비서실장(왼쪽)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이르면 10일 청와대 참모들에 대한 인사를 할 예정이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교체가 예상됐으나,정책의 연속성 등을 이유로 유임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노 실장은 앞서 지난 7일 5명의 청와대 수석비서관과 함께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 차원에서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의 사직서를 받아 든 뒤 주말 동안 별다른 일정 없이 장고에 들어갔다.

비서실장이 바뀌면 대통령 임기를 21개월 가량 남겨둔 시점에서 청와대 3기 진용이 꾸려질 것으로 예상됐다. 청와대가 지난 8일 일괄 사의 표명을 언론에 곧바로 공개한 점도 교체 가능성을 높게 보게 만들었다.

노 실장을 비롯해 사의를 표명한 김조원 민정, 김외숙 인사, 김거성 시민사회, 강기정 정무,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중 4명은 청와대 내 다주택자다. 특히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은 앞서 서울 아파트 2채 중 잠실 아파트를 실거래 최고가 대비 2억 원 이상 비싸게 내놓았다가 최근 언론과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당초 노 실장의 후임으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장 등이 거론돼 왔다. 그러나 유 부총리는 교육 현안이 많은 데다 비서실장으로 발탁될 경우 개각까지 해야하기 때문에 자리를 옮기기 어렵다는 반론도 크다. 김 장관도 부동산 문제로 인해 발탁 가능성에 낮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노 실장이 한시적으로 자리를 지키며 후속 참모 인사를 마무리한 뒤 퇴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었다.

강기정 정무수석의 후임으로는 박수현 전 쳥와대 대변인이 거론되고 있다. 박 전 대변인은 정무수석 외에도 국민소통수석에 기용될 것이라는 말도 있다.

김조원 수석의 후임으로는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이 거론되고 있다. 윤도한 수석 후임으로는 박 전 대변인을 비롯해 정구철 전 홍보기획비서관, 이근형 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김외숙 수석이나 김거성 수석 등은 유임 가능성도 나온다.

한편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이 사의를 표하면서 “7월 내 팔겠다”고 했던 반포 아파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법원 등기부등본에 따르면 9일 현재 노 실장이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보유한 전용 45.72㎡ 규모의 서울 서초구 반포동 한신 서래아파트의 명의는 그대로다. 노 실장은 지난달 8일 “7월 내 서울 아파트를 처분키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노 실장이 반포 아파트를 매도했는지에 대해 함구하고 있다.

노 실장은 지난해 12월 “수도권 내 두 채 이상 집을 보유한 청와대 고위 공직자들은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이른 시일 안에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서울 반포 아파트와 충북 청주 아파트 중 청주 아파트를 지난달에 처분했다. 그는 자신의 지역구인 청주의 아파트를 먼저 팔아 강남의 ‘똘똘한 한 채’를 챙겼다는 비판을 받았다.

한편 중앙일보에 따르면 노 실장과 김 수석은 청와대 주요 참모가 모두 참석하는 공개회의에서 여러 차례 언성을 높이며 다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노 실장이 강남에 아파트 두 채를 소유하고 있는 김 수석을 겨냥해 다주택자 부동산 매각 지시를 내렸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김 수석은 지난달 노 실장의 관련 지시가 나온 직후 강하게 반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참모진의 집단 사의 표명의 배경과 관련해 청와대 핵심 참모 간의 내부 갈등이 커지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에 대한 책임을 물은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