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비자 지연 비판' 홍콩 외신기자들에 "모든 책임은 미국에"
中, '비자 지연 비판' 홍콩 외신기자들에 "모든 책임은 미국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이 고집을 부리면 중국은 필요한 대응으로 권익을 지킬 것"

홍콩에서 외신 기자들이 비자 발급 지연 등으로 언론의 자유가 제약되고 있다고 호소하자 중국 정부가 모든 책임은 미국에 있다고 반박했다.

8일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홍콩주재 사무소 대변인은 "최근 미국이 냉전 사고를 갖고 중국 매체를 상대로 정치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면서 "미국의 이런 행태는 중국 매체의 미국 내 정상적인 보도 활동을 간섭했고 명성을 훼손했다"고 비난했다.

이 대변인은 "미국이 언론의 자유를 표방하면서 중국 매체의 미국 내 취재를 방해하는 것은 '언론의 자유'의 허위성을 드러낸 것이자 노골적인 이중잣대"라면서 "미국이 고집을 부리면 중국은 필요한 대응으로 권익을 지킬 것이며 이로 인한 모든 책임은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홍콩 외신기자협회가 이런 상황을 제대로 알길 바란다면서 "홍콩특별행정구는 중국의 일부분이며 미국의 중국 매체 압박에 중국이 반격 조치를 하는 것은 중앙 정부의 외교 직권"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홍콩 주민의 언론 및 출판의 자유는 보호되며 홍콩 정부도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겠다고 여러 차례 천명했다"면서 "하지만 모든 자유는 법적인 테두리 내에서 이뤄져야 하고 어떤 국가에서든 언론 매체가 치외 법권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는 외부 세력이 언론의 자유를 핑계로 중국 내정을 간섭하고 홍콩 문제에 관여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전했다.

앞서 홍콩 외신기자협회는 지난 6일 성명을 통해 "언론인들의 숫자를 제한하고 자유로운 보도에 영향을 주는 식으로 언론에 제약을 가한다면 홍콩의 국제적인 평판에도 상처를 줄 것"이라며 "국제 분쟁에서 언론인의 비자를 무기로 삼는 행위에 반대한다"고 호소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