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공개된 조국백서...“역사상 수많은 개혁주의자가 ‘존재와 의식 불일치‘“ 내로남불 아이콘 못박아
드디어 공개된 조국백서...“역사상 수많은 개혁주의자가 ‘존재와 의식 불일치‘“ 내로남불 아이콘 못박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사태'를 검란, 언란으로 해석하면서도 위선적 모습 지적엔 "개혁주의자가 존재와 의식 불일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강성 지지자들이 만든다던 ‘조국 백서’가 모습을 드러냈다. 이 책 저자들은 조 전 장관의 위선적 모습에 대해 “역사상 수많은 개혁주의자가 많건 적건 ‘존재와 의식의 불일치’를 드러냈다”고 해석했다.

이른바 ‘조국 백서 추진위원회’는 5일 ‘검찰개혁과 촛불시민’이라는 제목의 조국 백서를 냈다. 백서는 1부 '총론-조국 정국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2부 '검란-조국 사태와 정치검찰', 3부 '언란-조국 사태와 언론', 4부 '시민의 힘' 항목으로 구성됐다. 책 저자들은 당시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를 ‘검란’으로, 언론 의혹 제기를 ‘언란’으로 평가했다.

검찰 수사에 대해서 책은 “비검찰 출신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기용하며 검찰개혁을 예고한 문대통령은 2019년 9월 조국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했다. 이 과정에서 조국 전 장관은 온 가족이 검찰 수사를 받는 곤욕을 치렀다”이라 적었다.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해온 언론에 대해서도 “어느 때보다 언론개혁에 대한 요구가 높다” “아마도 조국 국면에서 드러난 언론 보도 행태에 절망하면서 급기야 '언론 망국론'이라는 표현까지 등장한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국 백서에서는 조 전 장관을 향한 비판이나 그를 둘러싼 의혹들이 부풀려지거나 문제의 본질에서 벗어나 있다는 주장도 있다. 책은 그의 자녀 관련 입시 및 학사 비리를 두고선 “언론 매체들은 불공평과 불공정 모두를 문제 삼았다”면서 “불공평한 상황은 한국 사회의 계층구조와 입시제도가 만든 것”이라 책임을 전가했다.

특이한 점은 언론과 야권에서 제기된 조 전 장관의 위선적 모습에 대한 비판이다. 조 전 장관은 서울대 법대 교수 시절 정의와 평등 등을 논하는 수많은 트위터 글을 남겼다가 그의 일가 비리가 드러난 뒤 각종 지적을 받아왔다. 책에선 이같은 점에 대해 “역사상 수많은 개혁주의자가 많건 적건 '존재와 의식의 불일치'를 드러냈다”며 “어느 시대나 반개혁 세력은 존재와 의식의 불일치를 문제 삼아 개혁 세력을 위선적이라 비난했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이 존재와 의식이 불일치한다는 것이다.

현재 조 전 장관은 자신에 대한 악의적 보도와 허위사실이 담긴 보도에 대한 법적 조치를 진행 중이다. 나연준 제3의 길 편집위원은 조국 백서 내용을 두고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몇 구절 인용된 것만 봐도 기가 찬다. 내가 조국이라면 판매금지 신청할 것”이라며 “조국은 지금 대언론 투쟁할 타이밍이 아니다. (조국 백서 저자들은) 구속영장만도 못한 백서를 냈다”고 평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