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7만 구독자' 스타 유튜버 쯔양 전격 은퇴..."허위 사실 퍼트리는 댓글 문화에 지쳤다"
'267만 구독자' 스타 유튜버 쯔양 전격 은퇴..."허위 사실 퍼트리는 댓글 문화에 지쳤다"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8.06 10:50:11
  • 최종수정 2020.08.0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반 몇 개의 영상 제외하고 뒷광고 절대 한 적 없어...탈세도 저지른 적 없다"
유튜버 쯔양. (사진=쯔양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유튜버 쯔양. (사진=쯔양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인기 유튜버들의 '뒷광고'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67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스타 먹방 유튜버 '쯔양'이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최근 쯔양을 비롯한 일부 유튜버들이 구독자들에게 광고 협찬 사실을 숨긴 채 마치 자신이 구매하거나 사용하는 물건처럼 홍보 광고 영상을 찍는 뒷광고 논란으로 비판을 받고 있다.

쯔양은 6일 오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유튜브 방송을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방송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던 시기에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를 하지 않았다. 이는 명백하게 잘못된 바이며 이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했다.

쯔양은 방송을 그만둔다고 밝히며 "내가 저지른 잘못에 대한 질타가 아닌 '몰래 뒷광고를 해왔다', '탈세를 해왔다', '사기꾼' 등 허위 사실을 퍼트리는 댓글 문화에 지쳐 앞으로 더는 방송 활동을 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또 '뒷광고' 논란에 대해선 "초반 몇 개의 영상을 제외하고 뒷광고를 절대 한 적이 없다"며 "논란이 일어난 후 영상 수정, 의심이 되고 있는 필라, 주스, 지프, 욕지도 등에 대해 어떠한 보상도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

쯔양은 탈세를 저지른 적도 없다고 했다. 그는 "(광고와 관련해) '지원을 받았다'는 내용이 아니라 '돈을 받았다'고 써야하는 것 아니냐는 부분에 대해 말씀드리자면 광고주들의 거부감이 심해 대형 소속사 등 여러 유튜버를 참고해 정확한 광고 표시 문구를 따랐던 것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 또한 광고 표기를 하지 않는 유튜버들을 수없이 봐오며 이것들이 변하기를 바라왔다. 그러나 제가 초반에 저지른 잘못이 없어지는 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에 대해 책임질 것이며 유튜버 등 모든 방송 활동을 그만두겠다"고 했다.

한편 이 밖에도 인기 유튜버인 문복희(구독자 460만명) ,햄지(370만명), 양팡(구독자 259만명) 등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광고 표기 누락에 대해 사과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하는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지침 개정안'에 따르면 앞으로 관련 콘텐츠에 금전적 지원, 할인, 협찬 등 구체적으로 어떤 경제적 대가를 받았는지 명확하게 기재해야 한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