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배현진-조수진 저격했다 통합당 초선들한테 혼쭐..."민주당 초선은? 구제불능이라 그런가"
김부겸, 배현진-조수진 저격했다 통합당 초선들한테 혼쭐..."민주당 초선은? 구제불능이라 그런가"
  • 심민현 기자
    프로필사진

    심민현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8.04 17:52:33
  • 최종수정 2020.08.0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3일 배현진-조수진 실명 거론하며 "초선일 때 저격수 노릇 말라" 소위 훈계
김웅 "마치 날강도짓하는 자기 집 애들은 감싸고 등교하는 옆집 애들 복장 나무라는 것 같다"
허은아 "20년 전 한나라당 초선 의원 신분으로 정치혁신 위해 저격수 자처하신 초선 김부겸 선례 따르고파"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中),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左), 허은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中), 김웅 미래통합당 의원(左), 허은아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이 미래통합당 초선 의원들을 저격했다가 되려 혼쭐이 났다.

김부겸 전 의원은 지난 3일 통합당 초선 의원인 배현진, 조수진 두 의원의 실명을 직접 거론하며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라" "섣불리 공격수, 저격수 노릇하다 멍드는 건 자신이고, 부끄러움은 지역구민의 몫"이라고 비난했다. 하지만 최근 고민정, 윤건영, 최강욱 의원 등 범여권 초선들이 태영호 통합당 의원 등을 향해 비방 발언을 하며 이른바 저격수 노릇을 했지만, 이에 대해선 '침묵'해 여론으로부터 '내로남불' 비판을 받고 있다.

초선인 김웅 통합당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전 의원 발언을 거론하며 "좋은 말씀이다. 그런데 같은 (민주)당 초선들에게는 해당되지 않나? 궁금하다"며 "마치 날강도짓하는 자기 집 애들은 감싸고 등교하는 옆집 애들 복장 나무라는 것 같다. 아마 자기 집 애들은 구제 불능이라 그런가 보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그나저나 험지 출마한 거 아니면 독재니, 뭐니 떠들지 말라고 하시는데 호남에서 출마한 민주당 의원님들이 들으면 심히 불쾌하실 것 같다"고 했다.

역시 초선인 허은아 통합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부겸 선배님, '초선일 때 절대 공격수 노릇을 함부로 맡지 마라'는 진심 어린 충고 잘 들었다"며 "지금 거대 여당의 당 대표 후보인 김부겸의 충고를 따르기보다는, 20년 전 야당이 한나라당에서 초선 의원 신분으로 정당개혁과 정치혁신을 위해 저격수를 자처하신 초선 김부겸의 선례를 따르고 싶다"고 김 전 의원의 뼈를 때렸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