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신동근 "윤석열, 반정부 투쟁 선언한 것...尹이 정의-공평 법집행 했다고 말할 수 있느냐"
與 신동근 "윤석열, 반정부 투쟁 선언한 것...尹이 정의-공평 법집행 했다고 말할 수 있느냐"
  • 김종형 기자
    프로필사진

    김종형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8.04 14:38:18
  • 최종수정 2020.08.04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타 與 의원, 親文 인사들도 윤석열 탄핵론 재차 주장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연합뉴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 언급에 “사실상 반정부 투쟁 선언”이라 지적했다.

신 의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은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용되고' '정의롭게 법 집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과연 자신 있게 '난 그랬다'고 말할 수 있냐”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윤 총장은 전날(3일) 대검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신 의원은 "누군가 부르짖는 법의 공평과 정의가 참된 것인지, 아닌지를 알려면 그 법이 자신과, 자신의 가족과, 자신의 절친한 지인들에게도 일관되게 적용되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고도 했다.

여당 의원들의 윤 총장 공격은 이른바 ‘조국 사태’ 이후 계속되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장인 유기홍 민주당 의원도 “윤 총장은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결론을 내리고 조국 장관의 낙마를 요구했다. 독재와 전체주의는 검찰권을 남용해 정치에 개입하고 검찰의 집단 항명을 이끌려 한 본인의 자화상”이라고 했다.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최배근 건국대 교수도 “미래통합당의 검찰, 정치 검찰임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것이다. 정치를 하려면 검찰 옷을 벗어야 하기에 민주당은 윤 총장을 탄핵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그를 징계해야 한다”이라고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