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영호 “서울 재건축·재개발 풀자...34평아파트 30만호 신규공급 가능하다”
태영호 “서울 재건축·재개발 풀자...34평아파트 30만호 신규공급 가능하다”
  • 김민찬 기자
    프로필사진

    김민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8.04 10:52:07
  • 최종수정 2020.08.0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문용 전 경제기획원 국장 등과 함께 서울시 클린업시스템 분석
太, “2020년 서울시 주택 증가수 사실상 無 ”...“재건축 재개발 풀어야”
서울 강북 지역의 대표적 재개발 구역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
서울 강북 지역의 대표적 재개발 구역인 용산구 한남뉴타운 3구역.

 

태영호 의원(미래통합당, 서울강남갑)은 4일, “서울지역 재건축·재개발을 통해 서울에 30만호의 신규아파트 공급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태 의원이 권문용 전 경제기획원 국장 등 전문가들과 서울시의 클린업시스템을 분석한 결과다. 

태 의원은 “서울시에서 2014~2019년 동안 서울에 7만8천호의 주택이 공급됐다고 주장하지만, 2017년 기준으로 재개발·재건축으로 철거된 집이 5만호”라고 지적하고, “따라서 2017년도 기준 순수 증가한 주택수는 2만여 가구뿐이며 2020년도에도 공급 5만 호에 멸실 5만호로 사실상 공급은 없는 거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태 의원은 용적률을 300%로 가정해서 서울 지역 재개발 재건축을 풀면 약 50만 4천세대가 공급되고 기존 소유자분, 멸실분 등을 제외하더라도 34평형 기준 30만 4천세대가 신규공급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태 의원은 “더 이상 재건축 재개발이 지연되면 5~10년 후에는 공급부족으로 집값과 전세값이 더욱 치솟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태 의원은 “서울 재개발 재건축 사업은 스마트 도시화의 방향으로 추진되어 서울을 세계 으뜸 도시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태양광 뉴딜같은 뜬구름 잡는 정책보다는 현실적이고 실현가능한 서울지역 재개발 재건축 사업을 통해 스마트 도시화 사업을 추진한다면 한국의 고질적인 실업문제도 해소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