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홍콩, 선거 연기하다니 민주국가 맞나?”...독일은 범죄인인도조약 정지
美 “홍콩, 선거 연기하다니 민주국가 맞나?”...독일은 범죄인인도조약 정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염병 감염 확산 방지 차원’ 이유로 입법회 선거 연기 방침 밝힌 홍콩 정부에 비난 성명
1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사진=로이터)

홍콩 정부가 오는 9월로 예정된 홍콩 입법회(우리나라의 ‘국회’에 상당) 선거의 실시 시기를 1년 연기한다는 방침을 발표한 데 대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정당한 이유가 없다”며 홍콩 정부의 방침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1일(미국 현지시간) 성명을 발표하고 “미국은 홍콩 정부의 결정을 비난한다”며 “장기간 연기는 정당한 이유가 없다”고 했다.

이는 홍콩 정부가 지난 31일(홍콩 현지시간) 중국발(發) ‘우한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감염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오는 9월6일 그 실시가 예정돼 있던 홍콩 입법회 선거를 1년 간 연기(延期)하겠다고 발표한 데 대한 미국 정부의 공식 입장 표명이다.

그러면서 폼페이오 장관은 “홍콩 정부가 결정을 재검토하도록 강력 요구한다”며 “선거는 시민의 의사를 반영해 실시돼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홍콩은 중국의 여러 도시들 중 하나에 불과한 도시가 되는 길을 걷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케일리 맥이너니 미 백악관 대변인은 홍콩 입법회 선거 연기 소식이 전해진 당일 기자회견을 열고 “홍콩의 번영을 지탱해 온 민주적 절차와 자유를 해치는 것”이라는 논평을 냈다. 그러면서 맥이너니 대변인은 “(홍콩 정부의) 이번 행위는 홍콩 사람들에게 자치권과 자유를 보장한 약속을 계속해 깨버리고 있는 중국 정부의 새로운 한 사례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독일 정부 역시 홍콩과 체결한 범죄인인도조약을 정지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부 장관은 31일(독일 현지시간) 성명에서 홍콩 정부의 선거 연기 방침 발표를 두고 “홍콩 사람들의 권리를 또 다시 침해하는 행위”라며 독일과 홍콩 간의 범죄인인도조약을 정지시키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마스 장관은 “자유롭고 공정한 선거를 치룰 권리는 당연히도 홍콩 사람들에게 부여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독일이 홍콩과의 범죄인인도조약을 정지시킴에 따라 홍콩과 맺은 범죄인인도조약 정지 조치를 한 국가수는 영국, 호주(오스트레일리아) 등 3개국으로 늘어났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