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출 '-7.0%'...우한 코로나 이후 넉 달 만에 첫 한 자릿수 감소
7월 수출 '-7.0%'...우한 코로나 이후 넉 달 만에 첫 한 자릿수 감소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8.01 14:34:35
  • 최종수정 2020.08.01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 '7월 수출입동향' 발표...지난달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7.0%
월별수출, 3월부터 마이너스로 돌아서...6월까지 두 자릿수 감소세
산업부 "한국 수출은 3개월 연속 회복세"...수출 주요 품목 회복세

한국의 월별 수출이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본격화 이후 세 달 연속 두 자릿수 감소였다가 지난달 처음으로 한 자릿수 감소로 나타났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7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마이너스 7.0%로 428억3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월별 수출은 올해 2월 3.5% 증가에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3월 1.6% 감소로 돌아섰다. 4월 -25.5%, 5월 -23.6%, 6월 -10.9%에 이어 7월 -7.0%로 5개월 연속 감소세다. 다만 세 달 내리 두 자릿수 감소에서 한 자릿수로 진입해 회복세를 보여준다는 평가가 나온다.

산업부는 "세계 교역과 주요국의 수출이 동반 부진한 가운데 한국 수출은 3개월 연속 회복세에 있다"고 진단하며 "주요 품목의 수출 감소가 여전했지만 15대 수출 품목 가운데 6개 품목이 플러스로 돌아서면서 수출 감소율이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5~6월 연속 -18.4%를 기록한 하루 평균 수출액은 지난달 -7.0%로 둔화됐다. 수출 규모는 4개월 만에 400억 달러대로 회복했다. 하루 평균 수출액 역시 4개월 만에 17억 달러를 넘어섰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바이오·헬스(47.0%), 컴퓨터(77.1%), 반도체(5.6%), 선박(18.0%), 가전(6.2%), 무선통신기기(4.5%) 순으로 7월 수출을 떠받쳤다.

컴퓨터와 바이오·헬스는 꾸준히 두 자릿수대 증가율을 지속하고 있다. 반도체는 2개월 만에 플러스 상승 전환했다. 50% 넘는 감소율까지 보였던 자동차(-4.2%)도 한 자릿수 감소세로 회복세임을 나타냈다.

반면 석유제품은 저유가 영향을 받아 43.2% 감소했다. 석유화학(-21.0%), 일반 기계(-15.5%), 철강(-18.7%), 차 부품(-27.7%), 디스플레이(-28.4%)는 타격을 받고 있다.

중국으로의 수출은 2개월 연속 증가했다. 대미 수출은 5월 -29.3%, 6월 -8.3%였다가 7월 7.7% 증가로 돌아섰다. 유럽연합(EU) 수출도 -20%대 초반에서 -11.1%로 진정되고 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