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은 박원순 편이다...피해자 측 "포렌식 중단 유감,서울시장 '업무폰' 수사 재개하라" 하소연
권력은 박원순 편이다...피해자 측 "포렌식 중단 유감,서울시장 '업무폰' 수사 재개하라" 하소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 朴 측 유족이 제기한 포렌식 집행정지 받아들여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소지했던 신형 아이폰./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소지했던 신형 아이폰./사진=연합뉴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했던 피해자 전직 비서 A씨 측이 박 시장의 업무용 휴대폰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이 중단된 데 대해 유감과 함께 수사 재개를 촉구했다. 

한국성폭력상담소·한국여성의전화는 31일 입장문을 내고 "업무폰에 저장된 일체 자료에 대한 포렌식과 수사는 재개돼야 한다"고 밝혔다. 두 곳은 A씨의 지원단체로, 지난 5월부터 A씨와 접촉해 심정을 대변하거나 법률적 지원을 잇고 있다.

단체들은 "서울시장 업무폰은 변사사건에서 취득됐으나, 현재 고소된 강제추행·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통신매체이용음란 혐의 입증 과정의 증거물이기도 하다. 동시에 추가로 고발된 공무상기밀누설죄 수사상 주요 자료"라며 해당 휴대전화는 서울시 명의로 되어 있고, 기기 값과 이용요금을 9년간 서울시에서 납부했다. 박 전 시장은 업무와 개인 용무, 직원에 대한 전송 행위를 해당 전화로 했다. 또 가족이 돌려받는 대상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박원순 사건' 수사 태스크포스(TF)는 전날 서울북부지법이 유족 측이 신청한 '포렌식 절차에 대한 준항고 및 집행정지'와 관련, 준항고에 관한 결정 시까지 집행정지를 받아들임에 따라 포렌식 절차를 중지했다고 밝혔다. 현재 박 전 시장의 업무용 휴대폰은 경찰청 보관장소에 봉인돼 법원 처분을 기다리고 있다. 경찰은 지난 22일에는 유족 측과 서울시 측 변호사 등이 지켜보는 가운데 해당 휴대폰 비밀번호를 해제한 뒤 원본 데이터를 통째로 복제해 포렌식을 진행하기도 했다.

단체들은 "시장 가족의 준항고 신청만으로 사실상 수사가 중단된 상황으로,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준항고 재판 과정에서 피해자 측 의견서를 제출하고자 한다"고도 강조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