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파면‘ 실검 챌린지 주도하는 주부 “여론조작 아니라 국민들 동참해 가능했다“
‘문재인 파면‘ 실검 챌린지 주도하는 주부 “여론조작 아니라 국민들 동참해 가능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수한 시민 모임, 어떤 정당과도 연계점 없어...국회의원들이 국민 위 군림하고 노예화하려 해"
'여론조작' 지적에 "참여는 국민이 이어가고 있다...정부여당에 대한 분노 극대화됐다는 것"
文정부-민주당, 부동산 관련 논란성 추가대책 이어...실검 챌린지에 오프라인 집회도 계속될 듯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에서 주도하는 '실검 챌린지' 제안 사진.(사진=피해자 모임 캡처)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에서 주도하는 '실검 챌린지' 제안 사진.(사진=피해자 모임 캡처)

‘문재인을 파면한다’ ‘나라가 니꺼냐’ 등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실검) 순위 운동을 주도한 ‘6.17 규제 소급적용 피해자 구제를 위한 모임’이 화제다. 이들은 자신들이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로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6.17 피해자 모임 대표는 “(실검 챌린지는) 시작은 우리가 했지만 참여는 국민이 이어가고 있다”며 조작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피해자 모임 대표 강모 씨는 31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는 순수한 시민모임이다. 생존과 관계되는 악법을 저지하기 위해 모였다”며 “(우리는) 어떤 정당과도 연계점이 없다. 특정 정치인을 지지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단체가 네이버 등 포털 사이트 실검을 통한 운동을 벌이는 이유는 정부 압박을 위해서라고 한다. 강 씨는 “(국민들에게) 단순히 집 있는 사람들만의 문제가 아니라 당신한테도 언제든 어떤 형태로 (피해가) 벌어질 수 있다고 알려주고 싶었다”며 “초반에 ‘법안 반대한다. 김현미 경질해달라’고만 하니 정부가 국민 의사를 완벽히 무시하고 자기 마음대로 했다. 국회의원들이 국민 위에 군림하고 노예화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피해자 모임 측과 시민들이 지난 25일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집회를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피해자 모임 측과 시민들이 지난 25일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앞에서 집회를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일각에서는 피해자 모임에서 벌이는 실검 챌린지가 ‘여론 조작’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강 씨는 “시작은 우리가 했지만 참여는 국민이 이어가고 있다. 다른 인터넷 카페에서도 참여한다고 알고 있다”며 “드루킹처럼 기계로 하는 게 조작이다. 정해진 시간 이외에도 순위에 남아있는 이유는 국민이 동참하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가 그 정도로 극대화됐다는 것”이라고 설명한다.

정부여당은 전날(30일)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이 올라가자 이날부터 ‘전월세 상한제’와 ‘계약갱신청구권제’를 골자로 하는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 측은 최근 벌어지는 전월세 가격 급등으로부터 세입자를 보호한다는 설명이지만, 주택 매매가 상승을 견인해온 정부여당이 앞선 서울 특정지역 거래허가제 등과 함께 직접적인 시장 통제에 나섰다는 비판도 인다. 6.17 피해자 모임 측은 “부동산 대책에 항의하기 위한 ‘조세저항’ 집회도 열고 있다. 오는 1일에도 여의도광장에서 개최한다”고 추가 행동을 예고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