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부겸 “주호영 강남집 23억 오를 때 우리 대구 집값은 떨어져“...그걸 왜 통합당에?
與 김부겸 “주호영 강남집 23억 오를 때 우리 대구 집값은 떨어져“...그걸 왜 통합당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업계선 집값 상승 文정부 정책 탓이라는데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이 집값 상승을 언급하며 뜬금없이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를 지적했다. 집값 상승의 주 요인은 현 정부여당 정책인데도 엉뚱한 공격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김 전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우리 당 국회의원들부터라도 총선 공천 신청 때 서약한 것을 지켜야 한다. 민주당 국회의원 중 다주택자는 1채만 남기고 서너 달 안에 처분하는 게 좋겠다”며 “국민의 눈을 두려워해야 한다. 국민은 지금 정치인들의 언행일치를 요구하고 있다”고 적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20번이 넘는 부동산 대책을 내놨던 바 있다. 다만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의 지난달 발표에 따르면 3년간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문재인 정부가 53%로 역대 정부 중 3번째(노무현 정부 94%, 김대중 정부 73%)를 기록했다. 청와대는 지난해에도 다주택자인 고위 참모진, 공직자 등에 집을 처분하라고 했지만 이 권고를 들은 인사는 거의 없었다. 최근 들어 ‘문재인을 파면한다’는 등 규탄 구호가 곳곳에서 흘러나오자, 다주택자인 정부여당 인사들은 일부 집을 처분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그런데 김 전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의 다주택 현황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다수의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이 적게는 몇억, 많게는 수십억의 부동산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보도를 접했다.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께선 강남 집값 시세 차익이 23억이라고 보도됐다”며 “원내대표님의 강남 집값이 오르는 사이 대구 만촌동 우리 동네 아파트는 소폭 내렸다”고도 부연했다. 김 전 의원이 소유한 대구의 집값은 최근 500만원 떨어졌다고 한다. 또, 그는 2012년 대구로 내려가면서 군포 집을 팔아 서울 마포구에 전세를 얻은 이후 서울에서 2년마다 거처를 옮기는 처지가 됐다고 말했다. 서울 집값 상승 견인 주체가 문재인 정부라는 부동산계 지적을 무시한 것이다.

김 전 의원은 “지난 4월 말에 또 이사를 했다. 본래 살던 곳 인근 동네의 같은 평수 아파트로 이사했다. 2년 사이 전셋값이 1억 원이나 올랐다. 적금과 보험을 깨고도 부족해 전세 대출도 받았다”고 본인 사정을 언급하며 “부동산 문제란 게 워낙 간단치 않다. 하지만 책임 소재를 따지기 전에, 전월세 사는 서민들이 느끼는 박탈감을 어찌해야 하나 싶다. 문재인 대통령 말씀처럼 부동산으로 돈 벌 수 없게 해야 한다. 정부와 집권 여당의 강력한 의지와 신호가 필요하다”고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