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거주자, 올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입 역대 최고
서울 거주자, 올 상반기 전국 아파트 매입 역대 최고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0.07.29 10:24:25
  • 최종수정 2020.07.2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거주자들이 경기도나 인천에서 아파트 매입하는 분위기 한동안 지속될 것"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가 전국에서 사들인 아파트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29일 부동산 정보업체 ‘경제만랩’이 한국감정원의 아파트매매 거래현황을 살펴본 결과, 올해 상반기 서울 거주자가 전국 아파트에 매입한 거래량은 3만1890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한국감정원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6년 이후 역대 최고치다.

서울 거주자들이 경기도와 인천 아파트에 사들인 거래량도 올해 상반기 2만1998건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상반기 서울 거주자가 경기도 아파트를 매입한 연 평균 1만776건의 2배가 넘는 수치다.

서울 거주자가 가장 매입한 경기도 지역은 고양시로, 올 상반기에만 2819건을 사들였다. 이어 남양주시(2371건), 용인시(1953건), 김포시(1504건), 수원시(1502건), 의정부시(1315건) 등으로 나타났다.

서울 거주자가 매입한 인천 아파트도 역대 최고 거래량을 기록했다. 서울 거주자가 매입한 인천 아파트는 상반기 연평균 1396건 수준이었지만, 올해는 3143건으로 폭증했다.

서울 거주자가 가장 많이 매입한 인천 지역은 부평구로 올해 상반기 거래량이 665건으로 나타났다. 이어 서구 622건, 연수구 582건, 남동구 469건 순이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22번의 정부의 부동산 규제에도 서울 아파트 가격은 여전히 치솟고 있고, 최근에는 전셋값마저 올라 주거 불안정을 느낀 서울 거주자들이 경기도나 인천에서 아파트를 매입하는 분위기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