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현 해설위원 "광주 가려고 여권 갖고 다닌다" 발언 논란...또 마녀사냥?
안경현 해설위원 "광주 가려고 여권 갖고 다닌다" 발언 논란...또 마녀사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스포츠 측 "광주가 다른 나라 가기 만큼 어렵고, 그래서 더 가고 싶다는 심경 전달" 해명
"'가방에 항상 여권 있다. 광주 가려고'라는 멘트 역시 전체적 맥락이 생략되는 실수 있었다"
(사진=SBS스포츠 유튜브 채널 'ㅇㅈTV'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스포츠 유튜브 채널 'ㅇㅈTV' 방송화면 캡처)

안경현 SBS스포츠 프로야구 해설위원이 광주 지역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네티즌들의 비판을 받고 있다. 다만 일부 네티즌은 방송에서 재미있게 말하려다 보니 실수한 것 같다며 너무 '마녀사냥'식으로 몰고 가는 사회 분위기는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SBS스포츠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의 'ㅇㅈTV'에서 안경현 해설위원은 진갑용(기아 타이거즈 배터리코치)과 통화 후에 "나는 광주 못 간다. 야"라고 말한 뒤 "가방에 항상 여권 있다. 광주 가려고"라고 했다.

안 해설위원과 함께 출연한 김정준 해설위원과 윤성호 SBS스포츠 아나운서도 함께 웃음을 터뜨렸다. 문제의 발언과 함께 영상에는 '(광주 가는 그날까지 ㅎㅇㅌ)'이라는 자막도 달렸다. 'ㅎㅇㅌ'은 '화이팅'을 뜻하는 것이다.

한편 SBS스포츠 'ㅇㅈTV' 제작진은 28일 안 해설위원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SBS스포츠 측은 "지난 회 '최고의 포수를 찾아라' 편 마지막 부분 안경현 해설위원의 '나는 광주를 못 간다야'라는 멘트로 인해 일부 오해가 된 부분을 설명드리고, 오인될 수 있는 편집으로 인해 불편하셨던 구독자 분들께 사과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고 했다.

SBS스포츠 측은 "안경현 해설위원은 인기 구단인 기아 타이거즈의 광주 구장 경기(지방 출장)가 1순위 해설자에게 주로 배정되어 서운했던 심경을 에둘러 표현했으나, 긴 멘트가 짧게 편집되는 과정에서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여지를 남겨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렸다"고 했다.

또 "광주가 다른 나라 가기 만큼 어렵고, 그래서 더 가고 싶다는 심경을 간접적으로 전달하는 과정에서 나온 '가방에 항상 여권 있다. 광주 가려고'라는 안경현 해설위원의 멘트 역시 전체적인 맥락이 생략되는 실수가 있었다"고 했다.

안 해설위원은 원주고-연세대 출신으로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에서 약 18년간 선수 생활을 했다. 개인 통산 1천76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4, 1천483안타를 기록했다. 홈런은 121개를 쏘아 올렸고 722타점을 거둬들였다. 지난 2010년 은퇴한 이후 SBS스포츠 해설위원으로 일하며 좋은 해설로 야구팬들의 호평을 받아왔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