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의 오버액션 "北주적 100번 소리지를까요" "전두환 환영위원장 이력 반성하며 살아"
박지원의 오버액션 "北주적 100번 소리지를까요" "전두환 환영위원장 이력 반성하며 살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질타하는 野 의원 질의에 진땀...'학력위조' '불법 대북송금' 관련해선 언쟁 오가기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야권 의원들의 질의에 진땀을 뺐다. 과거 ‘정치 9단’ ‘청문회 저승사자’를 자처하며 타 후보자에 대한 공세에 나섰던 과거와는 대비된다는 평가가 나온다.

박 후보자는 27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주적이 북한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내놓자 “(북한은) 우리의 주적이면서 평화와 협력, 통일의 대상”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 후보자를 ‘적국과 내통하고 있다’는 취지로 질타해온 주호영 통합당 의원이 “주적이 북한인 것은 틀림없느냐”는 질문을 재차 잇자, 박 후보자는 “말씀드렸는데 기억을 못 하느냐. 여기서 100번 소리지를까요? 광화문광장에서 할까요?”라며 역정을 내기도 했다.

‘주적’ 관련 질의 이후 주광덕 통합당 의원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토론 과정에서) 주적이 어디냐는 질문에 대해 답을 못했고, 박 후보자는 문 후보의 안보관이 의심된다고 하지 않았느냐”라 질문했다. 박 후보자는 이에 “정치적 발언이었다”라 답했다.

박 후보자는 과거 북한인권법을 반대하고 저지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한 질의가 나오자 그는 “우리 정부가 북한의 기본적인 인권을 위해 많이 기여했지만 사회적 인권은 (관여하는 것에) 문제가 있다”며 “설사 법을 제정하더라도 북한이 따라오겠느냐”라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외에도 박 후보자는 국가보안법은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대공(對共)수사권을 경찰에 넘기겠다는 데 청와대와 합의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박 후보자가 의원이 되기 전 행보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박 후보자는 과거 미국 뉴욕 한인회장으로 있으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방미 당시 환영위원장을 맡았다. 박 후보자는 해당 이력에 대해 “잘못을 반성하고 살고 있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의 (미국) 망명 때도 이같이 말씀드렸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이날 청문회는 오전 ‘파행’ 분위기를 겪기도 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의 학력위조 자료제출 요구에 박 후보자가 “자료를 제출하지 않겠다”며 맞서서다. 이외 주호영 의원은 그의 과거 불법 대북송금과 관련해 “북한에 30억 달러를 제공하겠다는 서류에 서명하지 않았느냐”라 지적했는데, 박 후보자는 ‘위조서류’라며 고소까지 언급하며 반발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