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은 스파이와 지적재산권 절도의 허브였다"
폼페이오 “휴스턴 중국 총영사관은 스파이와 지적재산권 절도의 허브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닉슨 도서관서 연설...“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우리의 자유를 확보하는 것이 우리시대의 사명”
“중국은 자신을 먹여살려온 전 세계의 손들을 물어뜯고 있다”
AP통신 기사 캡처
AP통신 기사 캡처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중국 공산당(CCP)이 변화하도록 압박하기 위해 “더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방법들”을 사용해 한다며 “이것이 우리시대의 사명”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은 지난 21일 미국이 텍사스주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을 72시간 안에 폐쇄하라고 중국 측에 요구한지 이틀만에 나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리차드 닉슨 대통령의 고향인 캘리포니아주 요바린다의 닉슨 도서관에서 ‘중국 공산당과 자유세계의 미래’를 주제로 한 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AP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닉슨 대통령은 중국 공산당에 세계의 문을 열면서 그가 ‘프랑켄슈타인’을 만들었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느꼈다고 말했다”며 “이제 우리는 그 지점에 있다”고 말했다.

1994년에 사망한 닉슨 대통령은 1969년부터 74년까지 미 합중국의 대통령으로 재임했다. 그는 1972년 베이징을 공식 방문한데 이어 1979년 중국 공산당과의 외교적 관계를 수립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의 군사력이 점점 더 강해지고 위협적이 돼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의 “신뢰하되 검증한다”는 격언에 따라 중국에 대해 “의심하고 검증한다”는 접근법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가 그동안 추구해온 관여는 중국에 닉슨 대통령이 원했던 변화를 불러오지 못했다”며 “진실은 우리의 정책들이 중국의 무너져가던 경제를 되살렸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중국은 자신을 먹여살려온 전 세계의 손들을 물어뜯고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 즉 자유를 사랑하는 전 세계 국가들은 더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방식으로 중국이 변화되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왜냐하면 베이징의 행동은 미국인들과 우리의 번영을 위협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자유세계는 이 새로운 전체주의 정권에 대항해 승리해야만 한다”며 “중국과의 눈먼 관여라는 오래된 패러다임은 성취될 수 없다. 우리는 이를 중단해야만 한다. 우리는 그 패러다임으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주 런던에서 영국 지도자들과의 만남 후에 했던 발언을 상기시키면서 “아마도 같은 마음을 가진 국가들과 새로운 민주주의 동맹들이 새롭게 뭉칠 때인 것 같다”며 “만약 자유세계가 중국 공산당을 변화시키지 않는다면 중국 공산당이 우리를 변화시킬 것이 분명하다”고 했다.

그는 “중국 공산당으로부터 우리의 자유를 확보하는 것이 우리 시대의 사명”이라며 “미국은 이를 이끌고 나갈 완벽한 위치에 있다”고 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은 “스파이와 지적 재산권 절도의 허브였다”고 말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2일 미국 내 중국 공관 폐쇄는 언제나 가능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가진 코로나 관련 브리핑에서 미국에 있는 다른 중국 공관을 추가로 폐쇄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추가 폐쇄는 언제나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공관에서 불이 난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들이 문서를 태우고 종이를 태우고 있었던 것 같은게 그것이 다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